검색어 입력폼

[창업선택] 창업 선택의 필연성과 동기 및 연령별 창업

저작시기 2011.10 | 등록일 2011.10.20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창업선택] 창업 선택의 필연성과 동기 및 연령별 창업

목차

* 창업선택의 필연성과 동기 및 연령에 따른 창업

Ⅰ. 창업선택의 필연성과 창업선택의 동기

1. 창업선택의 필연성
2. 창업선택의 동기
1) 창업에의 내적 동기
2) 창업에의 외적 동기
3. 창업시기의 선택

Ⅱ. 연령에 따른 창업

1. 20대의 모험창업
2. 31세~35세의 선택창업
3. 36세~40세의 기반창업
4. 41세~50세의 전문창업
5. 50대 이상의 안전창업

본문내용

I. 창업선택의 필연성과 창업선택의 동기
1. 창업선택의 필연성
과거 외환위기 이전에는 실업률이 2%대로서 거의 완전취업 상태였다. 경제가 고성장을 계속하여 신규 노동력을 흡수하였고 기업들은 필요 이상의 과잉인력을 보유하고 있었다. 기업들은 계속 규모를 키우고 사업을 확장하였으며 고용행태도 한번 입사하면 정년까지 보장되는 평생직장이 주류를 이루었다.
그러나 외환위기 이후 대마불사 신화가 무너지고 기업도산이 이어지면서 사상 유례 없는 고실업사태가 벌어졌다. 1998년부터 실업자가 양산되어 실업자 100만명 시대가 개막되었고, 1999년 2월에는 178만 명에 육박하여 무려 8, 6%의 고실업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러한 고용추세 변화에 따라 실업이 더 이상 남의 문제가 아니고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문제이며 개인 및 가정의 생존이 걸린 현안이라는 것을 인식하게 되었다.
1999년 경기가 급격하게 나아지면서 실업률이 하락했지만 외환위기 이전 수준으로는 낮아지지 않고 있으며 최근 실업률이 3%대로 낮아진 것은 노동시장의 행태가 바뀌었고 실업률 계산 방법이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이지 우리 사회가 실업의 공포에서 자유스럽게 된 것은 결코 아니다.
이러한 실업의 문제는 근본적으로 사회구조의 변화에서 초래되는 것으로서 새로운 산업의 발전과 생존을 위한 기업의 구조조정에서 비롯되는 바가 크다. 따라서 정부가 실업의 정도를 낮추기 위해 어느 정도 노력한다고 하더라도 그 효과는 제한적이고 미흡할 수밖에 없다. 그것은 새로운 사회가 요구하는 핵심능력을 기르는 것은 기본적으로 개인의 몫이고 정부는 이를 조력하는 역할에 머무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