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예술][영국 예술][프랑스 예술][소련 예술][러시아 예술][중국 예술][국가별 예술]영국 예술, 프랑스 예술, 소련 예술, 러시아 예술, 중국 예술 분석(영국 예술, 프랑스 예술, 소련 예술, 러시아 예술, 중국 예술)

저작시기 2011.09 |등록일 2011.09.2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영국 예술, 프랑스 예술, 소련 예술, 러시아 예술, 중국 예술 분석

목차

Ⅰ. 영국 예술

Ⅱ. 프랑스 예술

Ⅲ. 소련 예술

Ⅳ. 러시아 예술

Ⅴ. 중국 예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영국 예술

영국의 문화 중 영국인의 경험주의적·현실주의적 성격은 예술에도 반영되어 있다. 예술 중에서도 가장 추상적인 분야인 음악에서 거장을 배출시키지 못한 것도 이러한 국민성 때문인 것 같으며, 웨스트민스터 대성당에서 기리고 있는 헨델도 본래는 독일인이었다. 마찬가지로 음악과 관계가 깊은 오페라나 발레도 외국에서 수입되어 나중에 발전한 것으로 역사는 길지 않다. 이에 비해 문학과 연극에서 불멸의 전통을 지닌 것은 음악과 달리 현실적인 인간세계를 그리는 분야이기 때문이다.
희곡의 W.셰익스피어, 소설의 G.초서 모두 그 주제는 인간이 엮어내는 세계를 다룬 것이다. 공상문학의 전통도 있으나 가령 모어의 《유토피아》는 신랄한 현실비판을 모티프로 하고 있으며, D.디포의《로빈슨 크루소》는 공상적 환경 속에서의 가장 현실적인 생활태도가 주제로 되어 있다. 전기문학에서 걸작이 생긴 것도 같은 이유에서이다. 영국민의 속물성을 날카롭게 비판한 문예비평가 M.아놀드는 “시에서야말로 영국의 영광이 있다”라고 말하고, 프랑스 비평가 텐은 “영국시보다 나은 시는 없다”고 했는데, 이러한 시도 그 주제는 인간 아니면 자연 세계에 있었다.

참고 자료

고봉만, 프랑스 문화․예술교육 정책의 방향
서복관(1976), 중국예술정신, 학생서국
안택원(1989), 소련, 그 열정과 좌절, 인간사랑
아놀드 하우저(2008),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 창작과 비평사
정준성(1999), 영국 문화정책의 이상과 현실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장진헌(2001), 러시아 문화의 이해, 학문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