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물질성과 비물질성에 대한 고찰

저작시기 2011.04 |등록일 2011.07.0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0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문화와 예술에서 나타나는 물질성과 비물질성에 관련하여 여러 가지 특성과 방식에 대해 고찰하여 물질성과 비물질성이 서로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를 발견하고, 물질성과 비물질성이 어떠한 것이고 또 어떻게 다른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목차

Ⅰ. 서론


Ⅱ. 1960년대 물질성이 대두된 사회 문화적 배경


Ⅲ. 물질성과 비물질성
Ⅲ-1. 문화에서의 물질과 비물질에 대한 고찰
Ⅲ-2. 물질성(Materiality)
Ⅲ-3. 비물질성(Immateriality)
Ⅲ-4. 물질로부터의 비물질화(Non-Materialization)

Ⅳ.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프랑스 철학자인 20세기 프랑스 철학자, 조르쥬 바따이유(Georges Bataille)(1897~1962): ‘외설학’으로 엄숙한 신학·이성주의 조롱, 가톨릭 신자에서 무신론의 삶 전환, 천사-악마 이분법 넘어 해탈 지향, 지배 대신 존재하는 ‘반 철학’ 주장
조르쥬 바따이유(Georges Bataille)에 의하면, 세상은 무정형적(formless) 성격을 가지고 있다. 그는 모든 것이 형태(form)를 가져야 한다는 것을 비판하며, 형태란 밟으면 부서져서 사라지는 곤충들과 다름없는 것
Charles Harrison. Pual Wood (1993). Art In Theory 1900-1990: An Anthology of Changing Ideas. Oxford: Blackwell Publishers. p. 474-475.
이라고 하였다. 이러한 무질서, 무정형(formless)의 개념은 1960년대 문화와 예술에서 발견된다. 1960년대 말, 여러 사회 문화적 사건들은 사람들의 생각과 생활양식을 바꾸어 놓았고, 이 시대의 젊은이들은 큰 힘으로 기성세대와 맞서 문화와 이성적인 논리를 반대하였다. 예를 들어 1960년대 히피(Hippie)의 사전적인 의미는 기성의 문화, 정치, 성 질서로부터 완전한 자유를 추구하는 1960년대의 젊은이를 일컫는 말이다. 히피는 기성 세대와는 다르게 반전과 사랑을 외치며 자연에 심취했던 전후 베이비 붐 세대로, 70년대 히피를 추구했던 젊은이들은 타인을 의식하기 보다는 자기 만족에 더 가치를 두었고, 이로써 여성의 파워는 상대적으로 높아지기 시작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