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학창시절

저작시기 2011.05 | 등록일 2011.06.09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자유 주제를 가지고 쓴 글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고등학생의 하루’를 아십니까?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고등학생들의 평균수면시간은 6시간, 평균학습시간은 10시간으로 우리나라 고등학생들은 매우 힘든 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우리는 학창시절을 기억해보면 대부분 힘든 공부와 시험의 반복 그리고 그에 관한 스트레스들이 많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기억을 잘 더듬어 보면 공부와 시험의 사이사이에 자리하고 있는 친구들과의 즐거운 추억들이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이 글로 고등학생들에게 공부와 시험만이 있는 힘든 학교생활이 아닌 즐거운 추억들이 있는 학교생활로 기억하게 하고 싶고, 이미 이를 지나온 사람들에게는 즐거웠던 추억을 되살려 주고 싶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 보면 학교생활에는 유난히 ‘무슨 시간’이 참 많았다. 그 시간들이 가진 추억 중 ‘점심시간’은 아마 우리가 학창시절에 가장 좋아했던 시간이 아닌가 싶다. 보통 학교들은 급식소에서 점심을 먹는 경우가 많다. 급식소는 먼저 온 순서대로 빨리, 많이 먹을 수 있기 때문에 수업 5분 전부터 급식소로 뛰어갈 준비를 하는 학생들이 많았다. 그리고 가끔 맛없는 급식이 나오면 몰래 나가서 먹고 오는 재미도 있었다. 이렇게 점심식사가 끝나고 나면 친구들끼리 옹기종기 모여 얘기도 하고, 운동장에서 운동하던 추억이 있다.
‘수업 시간’은 ‘무슨 시간’ 중에서도 가장 많은 시간을 가진 ‘시간’일 것이다. 그 많은 시간만큼 즐거운 일들도 많았다. 수업이라는 말로 지루하고 재미없게 느꼈을 수 있지만 수업 첫 날이나 비오는 날 듣던 선생님의 첫사랑 얘기나 여행 얘기는 모두 재미있게 기억 할 것이다. 그리고 선생님 몰래 교과서에 끼워 넣고 보던 만화책과 친구들 끼리 몰래 주고받던 쪽지들, 앞에 앉은 친구에게 뒤에서 몰래 장난친 기억, 또 그러다가 선생님께 걸려서 받은 재미있는 벌들은 모두 즐거운 추억이 아닌가 싶다.
지루하지만 재미있는 ‘수업 시간’이 끝나고 나면 꿀 같은 ‘쉬는 시간’이 찾아온다. 쉬는 시간은 듣기만 해도 신나는데, 이 속에도 우리는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