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20082149 지리교육과 이지애 - 1

저작시기 2011.04 |등록일 2011.06.0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소크라테스는 죽으려고 변론하였는가? 에 대한 주제로 쓴 2장의 페이퍼입니다. 100점 만점에 99점 받았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변론(辯論)이란 소송당사자나 변호인이 법정에서 주장하거나 진술하는 것을 말한다. 변론하는 사람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노력할 수 밖에 없다. 법정에서는 변론을 통해 판결을 내리기 때문이다. 그리고 판결에 따라 자신의 명예, 형벌의 유무, 형량, 사회적인 판단, 양심의 가책 등이 달라진다. 이때 변론자의 이익이란 변론자가 원하는 판결이다. 따라서 변론은 진실을 가리는 것일 수도 있고, 반대로 밝히는 것일 수도 있다. 어떤 경우에서든 변론자는 자신이 원하는 판결이 내려지도록 성심껏 변론한다. 기원전 400년 경, 소크라테스도 법정에 섰다. 소크라테스는 어떤 판결을 원했을까? 그리고 어떻게 변론하였을까?
이 궁금증은 소크라테스가 죽은 후 플라톤이 쓴 ‘소크라테스의 변론’을 통해 풀 수 있다. 소크라테스가 고소당한 법정에서는 투표가 두 번 이루어졌다. 죄의 유무를 따지는 투표와 형량을 따지는 투표이다. 소크라테스는 각각의 투표 전에 한번씩, 그리고 사형이 결정된 후 최후 변론까지 총 세 번의 변론을 한다. 첫 번째 변론에서는 법정 고발인들과, 자신에 대한 선입관을 갖게한 사람들로 고발인을 나누어 변론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