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쟁의행위 정당성 요건 중 시기 절차 관련 판례 검토

저작시기 2011.05 |등록일 2011.05.1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쟁의행위 정당성 요건 중 시기 절차 관련 판례 검토 레포트입니다.

목차

1. 조합원 찬반투표
2. 조정전치
3. 신고의무

본문내용

쟁의행위 정당성 요건 중 시기 절차 관련 판례 검토
1. 조합원 찬반투표
조합원 찬반투표 실시 여부가 쟁의행위의 정당성 요건이 되는지에 대한 판례의 다수의견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다수의견] 근로자의 쟁의행위가 형법상 정당행위가 되기 위해여는 첫째 그 주체가 단체교섭의 주체로 될 수 있는 자이어야 하고, 둘째 그 목적이 근로조건의 향상을 위한 노사간의 자치적 교섭을 조성하는 데 있어야 하며, 셋째 사용자가 근로자의 근로조건 개선에 관한 구체적인 요구에 대하여 단체교섭을 거부하였을 때 개시하되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조합원의 찬성결정 등 법령이 규정한 절차를 거쳐야하고, 넷째 그 수단과 방법이 사용자의 재산권과 조화를 이루어야 함은 물론 폭력의 행사에 해당되지 아니하여야 한다는 여러 조건을 모두 구비하여야 하는바,
특히 그 절차에 관하여 쟁의행위를 함에 있어 조합원의 직접 비밀 무기명투표에 의한 찬성결정이라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노동조합및노동관계조정법 제41조 제1항의 규정은 노동조합의 자주적이고 민주적인 운영을 도모함과 아울러 쟁의행위에 참가한 근로자들이 사후에 그 쟁의행위의 정당성 유무와 관련하여 어떠한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그 개시에 관한 조합의사의 결정에 보다 신중을 기하기 위하여 마련된 규정이므로, 위의 절차를 위반한 쟁의행위는 그 절차를 따를 수 없는 객관적인 사정이 인정되지 아니하는 한 정당성이 상실된다.
이와 달리 쟁의행위의 개시에 앞서 노동조합및노동관계조정법 제41조 제1항에 의한 투표절차를 거치지 아니한 경우에도 조합원의 민주적 의사결정이 실질적으로 확보된 때에는 단지 노동조합 내부의 의사형성과정에 결함이 있는 정도에 불과하다고 하여 쟁의행위의 정당성이 상실되지 않는 것으로 해석한다면 위임에 의한 대리투표, 공개결의나 사후결의, 사실상의 찬성간주 등의 방법이 용인되는 결과, 그와 같은 견해는 위의 관계규정과 대법원의 판례취지에 반하는 것이 된다.
따라서 견해를 달리하여 노동조합및노동관계조정법 제41조 제1항을 위반하여 조합원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