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조선시대 토지제도의 변천

저작시기 2011.03 | 등록일 2011.04.29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는 수험생이 (특히 서울시 지방직) 반드시 알고 있어야 할 국사 내용들만 테마별로 모아서 심층적으로 정리하였습니다. 다양한 자료들을 바탕으로 알기 쉽게 정리하였습니다. 정성들여서 정리한 것이니 빠른 시간안에 핵심내용을 습득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총 30여개의 파일을 건별로 올렸습니다. 이것 만큼은 정리하시면 시험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목차

(1) 과전법의 실시
(2) 직전법과 관수 관급제
(3) 지주 전호제의 일반화

본문내용

∙조선시대 토지제도의 변천

(1) 과전법의 실시
조선의 토지 제도는 고려 말의 전제 개혁 떄 실시된 과전법에 기반을 두고 있었다. 토지 수조권의 재분배를 통해 권문 세족의 경제적 실권을 박탈하기 위한 목적에서 실시되었다. 권문 세족의 토지를 박탈해 신진 사대부의 경제 기반을 마련한 것이다.
경기도의 토지를 관리에게 지급한 과전은 직역의 대가로 수조권이 지급된 것으로, 죽으면 국가에 반납했다. 그러나 벼슬을 그만 두더라도 죽기전까지 계속 토지를 보유할 수 있었다. 이는 고려의 전시과에서 죽거나 벼슬을 그만 두면 반납한 것과 대조된다. (신진 사대부가 역성 혁명 과정에서 전직 관료들을 무마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사대부 계층을 우대하기 위해 수조권을 받은 관리가 사망해 국가에 반납한 경우에도 수신전(관리의 미망인에게 지급), 휼양전(관리의 유자녀에게 지급)의 명목으로 반납 토지의 일부를 재지급 했으므로 실제는 세습이 가능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