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변화하는 사회의 커뮤니케이션, 변화하는 사회의 진로교육(진로지도), 변화하는 사회의 경영자리더십(리더쉽), 변화하는 사회의 노동문화, 변화하는 사회의 CMC(컴퓨터 매개 커뮤니케이션, 컴퓨터 매개 통신) 분석

저작시기 2011.03 |등록일 2011.03.21 한글파일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변화하는 사회의 커뮤니케이션, 변화하는 사회의 진로교육(진로지도), 변화하는 사회의 경영자리더십(리더쉽), 변화하는 사회의 노동문화, 변화하는 사회의 CMC(컴퓨터 매개 커뮤니케이션, 컴퓨터 매개 통신) 분석

목차

Ⅰ. 변화하는 사회의 커뮤니케이션
Ⅱ. 변화하는 사회의 진로교육(진로지도)
Ⅲ. 변화하는 사회의 경영자리더십(리더쉽)
Ⅳ. 변화하는 사회의 노동문화
Ⅴ. 변화하는 사회의 CMC(컴퓨터 매개 커뮤니케이션, 컴퓨터 매개 통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변화하는 사회의 커뮤니케이션
일반적 사회상황에서 커뮤니케이션은 참여자들 서로에 대한 자아의식의 인지에서 출발한다. 나는 누구이며, 상대방은 누구라는 인식과 전제에서 사회적 상호교류는 출발한다. 그런데 비록 두 사람만이 상호 교류하는 커뮤니케이션 상황이라 해도 서로의 존재에 대한 이들의 인지과정은 마치 여섯 사람이 동시에 커뮤니케이션 하는 것과 같다. 내가 나의 사랑하는 사람을 만날 때조차 거기엔 내가 나 스스로를 어떤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내가 존재하며, 그녀가 나를 어떤 사람이라고 믿고 있는 내가 존재하며, 그녀가 나를 어떤 사람으로 믿고 있을 것으로 내가 믿고 있는 내가 존재한다. 이 “세 사람의 나”가 반드시 동일한 나는 아니다. 이렇게 해서 우리는 한편에 세 사람 씩 모두 여섯 사람의 동시적 만남을 연출하는 것이다. 이렇게 보면 우리가 흔히 사회적 교류에서 경험하는 “커뮤니케이션의 갭”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놀랍고 경이로운 것은 커뮤니케이션의 실패가 아니라 바로 커뮤니케이션의 성사이다.
그렇다면 언제부터 우리 인간은 “나”라는 존재를 인지하기 시작했을까? 이를 설명하기 위해 인류의 커뮤니케이션 매체의 발달역사를 한번 훑어보기로 한다. 인류가 지녀온 커뮤니케이션 매체의 역사는 구두매체의 시대, 쓰기와 인쇄매체 시대, 전자매체의 시대 순으로 발전, 변모해 왔다.
구두매체의 시대에 인류는 “귀의 문화(ear culture)” 속에서 살았다. 그들의 문화는 청각문화였으며 따라서 모든 이들이 둥글게 모여 앉는 원의 문화였다. 그들의 거주공간은 원의 형태로 조성되었으며 사람들은 그 안에서 서로 몸을 맞대고 둘러앉았다. 이들은 서로가 서로에 대한 심층경험이 가능한 접촉의 삶을 살았다. 원의 문화는 접촉의 문화였다. 접촉의 문화에서 개인의 정체성은 중요하지도 필요하지도 않았다. 개인의 가치는 원의 한 점에 불과 하였다. 또한 이들의 현실

참고 자료

김환석·김현옥(1997), CMC 활용과 기업조직의 민주화, 경제와 사회
노동부, 노동백서, 서울 : 노동부
박승관(1993), 한국사회의 사회적 커뮤니케이션 세계의 붕괴, 신문연구소학보 제 30집, 서울대학교 신문연구소
이현우(1998), 인터넷 이용자의 사회적 커뮤니케이션에 행위에 대한 연구, 세계사
차경수(2000), 21세기 사회과 교육과정과 지도법, 학문사
한국교육개발원(1990), 진로교육연구 사업보고서, 한국교육개발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