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Jentleson Bruce의 ‘American Foreign Policy`번역본

저작시기 2010.03 |등록일 2011.03.19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5,000원

소개글

Jentleson Bruce의American Foreign Policy중에서 오바마의 전략부분 번역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주요 쟁점과 초기 오바마 정부의 전략
여느 다른 지역에 비해서 오바마 행정부는 주동에서 부시정권의 정책들과 차별화하려고 했다. 이것은 과거의 정책들을 완전히 폐기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미국 외교 정책은 언제나 변화와 지속성이 혼재되어 왔다. 그러나 일반적이고 특정한 핵심 사안에 있어 오바마 행정부는 일찍 그 핵심사안의 특수성을 세우는데 착수했다.
하나의 주요한 변화는 어투에 있는데 오바마의 취임연설에서 이슬람 세계를 언급하며 “우리는 상호 이익과 상호 존중에 기초한 발전적 새로운 방법을 추구한다.” 라고 했다. 그는 2개월 후 터키 의회에서 연설을 하며 위와 같은 메시지를 강화하고 더 자세히 말했다. “우리는 오해를 풀 실마리를 찾고 공통되는 기반을 추구해야할 것이다. 우리는 우리와 의견이 맞지 않더라도 그러한 것에 대해 존중할 것이다. 우리는 이슬람 신념에 대해서 우리의 길은 공감을 전달할 것이다.” 그리고 대부분의 역점을 두는 것이 “미국은 절대로 이슬람과 전쟁을 하지 않을 것이다.” 부시대통령은 이슬람에 대해 부정해 왔지만 그들은 꼼짝 못하지 않았다. 외교정책은 가사 뿐 만아니라 음악과 같다. 오바마 정권의 평가에서는 새로운 기조는 그들을 꼼짝 못하게 하는 것이다.
이런 새로운 기조는 특히 2009년 카이로에서 진행된 오바마의 연설에서 드러났다. 오바마는 “지구에서 미국과 이슬람 사이에 새로운 시작”을 요청했다. 오랜 기간 동안 미국과 이슬람의 관계는 공유되는 것과 공유되어질 수 있는 것보다 차이점에 의해 규정되어왔다. “ 미국과 이슬람은 배타적 관계가 아니고 경쟁 관계일 필요도 없다.”라고 오바마는 강조했다. “대신에 미국과 이슬람은 많은 것이 겹치고 공통된 원리를 공유한다.” “원천”은 카이로 연설에서의 인용 부분이 들어있다.

<중 략>

혹자는 우리는 어차피 서로 다른 의견을 가질 운명이고 상이한 문명은 충돌하기 마련이라며 이러한 노력은 부질없다고 말한다. 그보다 더 많은 수의 사람들은 진정한 변화가 올 수 있다는 사실에 대해 그저 회의적이다. 해묵은 두려움과 불신이 겹겹이 쌓여 있다. 하지만 우리가 과거에 얽매어 있기를 선택한다면 우리는 결코 앞으로 나아가지 못할 것이다. 나는 특히 모든 신앙, 모든 국가의 젊은이들에게 이러한 말을 하고 싶은데, 그 누구보다도 여러분들은 이 세상의 모습을 새롭게 하고 그리고, 새롭게 만들 능력을 가진 사람들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