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신화의 생성이유와 신화의기능 그리고 우리민족신화와 단군신화

저작시기 2011.01 |등록일 2011.03.18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3,800원

소개글

신화의 생성이유와 신화의기능 그리고 우리민족신화와 단군신화

목차

신화의 생성이유와 신화의기능 그리고 우리민족신화와 단군신화

1. 신화는 왜 만들어졌는가?
2. 신화는 무엇의 시작을 말하는가?
3. 단군신화는 민족의 시작을 말하는가?
4. 단군은 우리 민족의 시조가 아닌가?
5. 한민족의 시조를 말하는 신화는 없는가?
6. 왜 한민족의 시작을 말하지 않았을까?

본문내용

신화의 생성이유와 신화의기능 그리고 우리민족신화와 단군신화
1. 신화는 왜 만들어졌는가?
신화는 무엇 때문에 만들어졌는가? 이 질문은 신화의 정체를 밝히는 데 가장 직접적인 구실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질문에 답하는 일은 여간 어렵지 않다. 신화는 원인론적 이야기라든가, 신성시되는 이야기 등으로 쉽게 뜻매김할 수 있다. 이러한 두 견해를 아울러 신화는 신성한 시작의 이야기라고도 규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처럼 신화가 무엇인지 어느 정도 이해하고 신화 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이들 가운데도 신화가 왜 무엇 때문에 지어져서 지금까지 전승되고 있는가 하고 물으면 한참 당황하게 된다. 왜냐하면 신화는 문학작품으로서 또는 역사학이나 종교학의 자료로서 우리 앞에 자기 모습을 드러내고 있긴 하되, 실제로 살아 생동하며 발휘하는 신화의 본디 구실을 직접 수행하고 있는 모습은 발견하기 어려운 까닭이다.
신화라고 하면 고대문헌 속에 기록되어 있는 문헌자료가 고작이거나 세간에서 옛날이야기의 한 갈래로 전승되는 것이 전부라고 생각하면 신화는 무엇 때문에 만들어졌는지 정말 알기 어렵다. 그러한 문헌 자료들이나 구전 자료들은 문학 작품이라고 할 수 있는 신화 자료 자체만 고스란히 전할 뿐, 신화가 왜 만들어졌으며 신화는 어디에 어떻게 쓰여졌는지 아무런 언급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신화라고 하면 옛날 옛적에 갓날 갓적에 밥나무에 밥이 열리고 옷나무에 옷이 열릴 적에, 호랑이 담배 피우고 여우가 말을 할 적에라고 하며 시작되는 아주 태고적 이야기라고 생각하거나, 아니면 단군신화나 주몽신화 등 건국신화를 떠올리게 된다. 이야기를 직접 전승하는 민중들은 앞의 이야기이가 신화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 반면에, 이를 연구하는 학자들은 뒤의 이야기들을 신화라고 여긴다.

이하생략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