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장기간의_신체활동이_성장기_아동들의_심장계,_골격계,_근육계_및_신경계에_미치는_영향

저작시기 2008.09 |등록일 2011.03.17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교대 및 사범대 관련 자료들입니다. 알차고 A이상 받은 자료들만 엄선!

목차

없음

본문내용

장기간의 신체활동이 성장기 아동들의 심장계, 골격계, 근육계 및 신경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햐여 알아보고자 한다. 결론적으로는 장기간의 운동은 심장, 골격, 근육, 신경계 모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먼저 심장부터 알아보자.
아동의 장기간의 규칙적 운동이 심장건강에 좋은 이유는 새로운 혈관 형성을 촉진하는 단백질인 혈관내피성장인자(VEGF)의 생산을 자극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듀크 대학의 리처드 워터스 박사는 14일 미국심장학회(AHA) 학술회의에서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규칙적 운동은 새로운 혈관 생성을 자극, 근섬유에 산소를 공급함으로써 근육을 유산소 대사(aerobic metabolism)로 전환시킨다고 밝힌 것으로 영국의 BBC가 보도했다. 산소 공급을 받아 이루어지는 유산소 대사는 지방을 분해해 에너지를 만들지만 산소 공급 없이 이루어지는 무 산소 대사(anaerobic metabolism)는 포도당을 이용해 에너지를 만든다. 포유동물의 근육은 일반적으로 산소가 필요한 지근(遲筋)섬유와 산소가 필요치 않은 속근(速筋)섬유 등 두 가지 종류의 섬유로 이루어져 있다. 워터스 박사는 쥐들을 회전바퀴에서 달리게 한 결과 운동근육에 있는 모세혈관의 수가 늘어나면서 무산소로 활동하던 일부 근육이 유산소로 전환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모세혈관은 속근섬유가 지근섬유로 바뀌기 전에 밀도가 높아졌으며 그에 앞서 VEGF의 수치가 증가했다는 것이다.

이하생략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