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플라톤의 국가에서의 ‘정의’에 관한 고찰

저작시기 2010.10 |등록일 2011.03.16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900원

소개글

A+받은 레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플라톤의 국가에서의 ‘정의’에 관한 고찰
플라톤 사상은 서양 철학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의 저서인 ‘국가’의 논의의 초점은 `정의` 즉 `올바름`이란 무엇이고, 어떠한 방식으로 그것을 실현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플라톤의 ‘국가’를 단순하게 읽어보면 여기서 그리는 `올바른 국가`의 모델은 현실성이 부족하고 이상적인 상황을 가정하고 있기 때문에 실제 현실 정치에서는 의미가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 그러나 플라톤의 ‘국가’를 읽고 여기에 나오는 정의에 관해서 곰곰이 생각해보면, 생각 보다 이 내용이 우리에게 주는 시사점이 많다는 사실을 느낄 수 있다. 플라톤이 ‘국가’를 통해서 찾으려고 했던 가장 올바른 통치자가 이끄는 정의로운 국가와 정의로운 개인에 대해 탐구해보고, 어떤 점을 비판할 수 있고, 이것이 현 사회에는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생각해보았다.
플라톤의 ‘국가’의 제 1권에서부터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주제에 관해서 논의가 시작된다. 국가 제 1권의 핵심적인 내용을 간략하게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케팔로스가 정의란 정직한 것과 남에게 갚을 것을 잘 갚는 것이라고 말하자 소크라테스가 이를 문제 삼는 것으로부터 ‘정의란 무엇인가?’에 대한 논의가 시작이 된다. 폴레마르코스는 `자신의 친구들에게는 이롭도록 행동하고 적들에게는 해롭도록 행동하는 것`이 정의라고 이야기하지만, 소크라테스는 친구와 적을 규정하는 것의 어렵고, 다른 사람을 해롭게 하는 것 자체가 올바르지 않은 행동이라는 점을 들어 반박한다. .
.
.
.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