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자기부상식 열차에 대하여

저작시기 2007.04 |등록일 2011.03.11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도시와 교통 리포트입니다

목차

․서론 ․․․․․․․․․․․․․․․․․․․․․․․․1

․본론 ․․․․․․․․․․․․․․․․․․․․․․․․2~7
- 자기부상식 열차의 자기부상 원리 ․․․․․․․․․․2
- 자기 부상식 열차의 시초와 다른 나라들의 개발 현황 ․3~4
- 우리나라의 자기 부상식 열차의 개발과 현황 ․․․․․5~6
- 자기 부상식 열차의 장단점 및 개선방안 ․․․․․․․6~7

․결론 ․․․․․․․․․․․․․․․․․․․․․․․․8

․참고 인터넷 사이트 (Internet site) ․․․․․․․․9

본문내용

서론
21c에 들어선 현대에도 여전히 어디에서 어디론가 이동하는 것은 인간의 생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그리고 이로 인하여 이동수단 역시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는데, 이때까지의 육지에서 이동 수단들을 보면 보편적으로 자동차나 오토바이, 기차와 같이 바퀴를 이용한 이동수단들 이었다. 그러나 지금 철도에서 새로운 방식의 교통 수단이 실용화단계에 있다. 영국의 제임스와트가 증기기관을 발명하여 증기기관을 이용한 최초의 열차가 영국에서 탄생된 이래, 1964년 일본의 고속전철인 신칸센이 개통되고, 철도의 고속화 경쟁에 프랑스의 TGV, 독일의 ICE, 한국의 KTX 등이 시속 300㎞로 운행을 하고있는 지금 바퀴 없이 자기적인(Magnetic) 힘을 이용하여 공중에 떠서(Levitation) 운행하는 열차인 자기부상 열차가 바로 그것이다.
기존의 열차들은 바퀴와 rail 사이의 마찰력 때문에 모터의 출력을 높여주면 속도를 지속적으로 높일 수가 있다. 하지만 속도가 시속 300km를 넘어서면 철 바퀴가 궤도 위에서 미끄러지는 현상(공전)이 점점 크게 나타나 속도를 더 이상 높이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게 되는데 이런 문제에 자기부상 열차는 rail에 떠서 rail에 닿지 않고 달리는 방식의 열차로 열차가 rail에 닿지 않으므로 소음․진동을 줄일 수 있고, 바퀴로 달리지 않아 마찰력이 없어 빠른 속도를 낼 수 있다.
이렇듯 자기부상 열차는 기존의 열차들에 비해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앞으로 21c에 주요 이동 수단으로 이용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 그 전망이 밝다. 그러나 꽤 장시간 연구되어 왔지만 아직 보편화, 실용화되지 못하고 있고 아직 개선해야 할 기술적인 문제 및 실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래서 자기부상 열차의 원리와 개발현황 및 장단점 그리고 개선방안 등을 조사하여 앞으로 자기부상열차가 실용화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고 노력해 나가야 할지 생각해 보려고 한다.


본론

철 등의 자성체와 자석의 양극(N극)과 음극(S극) 사이에는 흡인력이 작용하고, 동일한 극 사이에는 반발력이 작용하는데, 자기부상 열차의 원리는 이러한 자석의 성질로 차체를 뜨게 하여 리니어모터 등의 추진력으로 차체를 달리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용하는 힘에 따라서 흡인식자기부상과 반발식자기부상으로 나뉘는데 흡인식은 철 등의 자성체가 궤도와 차체에 고정되어 자기력의 세기를 제어할 수 있는 전자석으로 구성되어 있다. 전자석과 레일의 틈새를 검지(檢知)하여, 틈새가 적어지면 자기력을 약하게 하여 흡인력을 작게 하고, 틈새가 커지면 자기력을 세게 하여 흡인력을 증대시킴으로써 뜨는 높이를 일정하게 유지한다. 반발식은 보통 차체에 장착한 강한 자석과 궤도에 연속적으로 배치한 코일로 구성되어 있는데, 코일의 윗면을 강력한 자석이 이동하면 전자기유도 원리에 의해 코일의 자기극이 이동하는 자석과 동일한 극성이 되어 둘 사이에 큰 반발력이 생기게 된다. 이 반발력에 의해 뜨는 것을 유도반발식 자기부상이라고 한다.

참고 자료

1. 한국철도 기술원.http://www.krri.re.kr/
2. (주)로템.http://www.rotem.co.kr/
3. naver백과사전.http://100.naver.com/
4. naver뉴스.http://news.naver.com/
5. 다음카페 철도 동호회.http://cafe.daum.net/kicha/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