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정신분열증

저작시기 1997.01 |등록일 2011.03.07 한글파일한글 (hwp) | 33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만점 받은 리포트 입니다. 모든 내용이 꽉꽉 들어가 있습니다.

목차

Ⅰ. 서론
1. 연구의 의의 및 필요성
2. 문헌 고찰

Ⅱ. 본론
1. 환자의 사정
2. 간호 과정

Ⅲ.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1. 연구의 의의 및 필요성
정신분열증의 평생 유병율은 인구 100명당 1명으로 1%이다. 지역이나 문화권 혹 은 시대와 관계없이 유사한 빈도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최소한 매년 약 200만 명의 새로운 정신분열증 환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 된다. 우리 나라에서는 1990년 11월 기준 우리 나라 인구수로 환산해서 전국적으로 약 33만 명이 정신분열증을 앓고 있다고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집에 있으면서 치료받지 않는 환자 수나 요양원에 감금되어 있는 환자까지 포함한다면 더 많은 수의 환자가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그 동안 정신분열증은 `악마의 장난`으로 여겨져 중세기 때에는 정신분열증 환자들 을 마녀 사냥 식으로 화형에 처하거나 쇠사슬에 묶어 평생을 감금시키기도 했다. 그러던 것이 의학의 발달로 정신분열증이 뇌의 기능적 병변에 의해 생기는 병이며 치료로 완치가 가능하다는 것이 알려진 것은 얼마 되지 않았다. 지금까지도 일부에서는 정신분열증을 마치 수치스러운 병으로 여겨 쉬쉬하면서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정신분열증은 대부분이 청소년기나 젊은 성인기에 발병하며 서서히 나타나는 경향 이 있기 때문에 가족이나 친구들은 병이 생겼다는 사실을 모르고 넘어가기 쉽다. 일반적으로 집중이 잘 안되고 쉽게 긴장을 느끼며 수면장애나 사회적응력이 떨어지는 행동 양상을 보인다. 어느 시점에 도달하면 주위 사람들은 환자의 성격이 변했음을 깨닫게 된다. 즉, 일이나 학업의 성취도가 떨어지고 대인관계에서도 문제가

<중 략>

정신병원에 가족이 있다면 창피해 하고 숨기려고만 한다고 책에 나와 있었는데 이 병은 환자 혼자서 이겨내야 할 문제가 아니라 가족 모두가 환자에게 힘이 되어야 한다.
실습 첫날 환자들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겁부터 내던 내 모습이 생생한데 하루, 이틀이 지날수록 환자들과 편하게 잘 지냈다. 정신과를 실습하면서 내가 평소에 가졌던 선입견에서 좀 벗어날 수 있었으며 주변에서 이런 사람들을 본다면 한결 더 편하게 대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아직은 환자를 간호하기에 많이 부족하겠지만 더 열심히 공부를 해서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간호를 하도록 해야겠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