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소크라테스의 인간탐구 윤리설- 생애, 윤리사상

저작시기 1997.01 |등록일 2011.02.21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윤리사상에 대하여 아주 세심하게 조사한 레포트 자료입니다. 참고 하시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목차

1. 생애

2. 사상
1) 인간에 대한 탐구
2) 이성적 자각과 문답법
3) 지, 덕, 복 일치설
4) 영혼불멸설

* 참고문헌

본문내용

1.생애
소피스트들과 거의 동시대에 살았던 소크라테스는 아테네에서 태어났으며, 아버지 소프로니코스는 조각가 였고, 어머니 파이나레케는 산파였다.
그는 아버지의 직업을 이어받아 처음에는 조각을 하였다.
18세부터 24세까지는 군대에 복무하였고, 여러 차례 종군한 것으로 알려 지고 있다.
그가 종군하고 있을 때 어느 무덥던 여름날 아침부터 줄곧 한자리에 서서 넋을 잃은 사람처럼 생각에 잠겨 있었다.
이튿날 아침 해가 솟아 오르자 비로소 그 자리를 떠나 평소와 다름없이 하루를 보냈다.
그때 그는 “음미함이 없는 인생은 살 가치가 없다.” 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 한번의 그의 친구이자 제자였던 카이레폰이 델포이 신전에 가서 아폴로 신에게 아테네에서 가장 현명한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는데, 신전의 무녀가 “소포클레스는 현명하다. 유리피데스는 더욱 현명하다. 그러나 소크라테스는 마인 중에서 가장 현명하다.” 라고 하였다.
이 말을 전해들은 소크라테스는 그가 스스로 무지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 까닭을 생각해보게 된다.
다른 사람들은 지혜를 알지 못하면서도 아는 것처럼 자만하고 있지만, 소크라테스는 그가 무지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점이 현명하다는 것이다.

<중 략>

“이제 떠나야 할 시간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각자 자기의 길을 갑시다. 나는 죽기 위해서, 여러분은 살기위해서, 어느 쪽이 더 좋은가 하는 것은 오직 신만이 알 뿐입니다.”
그는 지혜를 사랑하였기 때문에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영혼을 믿고 있었기 때문에 죽음은 최상의 행복이었다.
“곤란한 일은 죽음을 벗어나는 것이 아니다. 불의를 벗어나는 것이 훨씬 더 어려운 일이다. 불의는 죽음보다도 빨리 달리기 때문입니다.”
라는 신념을 토로하고 태연히 독배를 마신 소크라테스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에 대한 답을 생각하게 하는 윤리학 자체의 정초로서 기록되고 있다.

참고 자료

-김두헌, 서양윤리학사 (서울: 박영사, 1985)
-폴 테일러, 김영진 역, 윤리학의 기본원리, (서울: 서광서, 1988)
-미카엘 란트만, 진교훈 역, 철학적 인간학 (사울: 경문사, 1988)
-찰스 린블럼, 주성수 역, 정치와 시장, (서울: 인간사항, 1989)
-제임스 V. 맥글린, 쥴즈 J. 토너, 안명옥, 임기석 옮김, 현대윤리사상 (서울: 박영사, 1985)
-스털링 P.램프레히드, 김태길, 윤명노, 최명관 역, 서양철학사 (서울: 을유문화사, 1984)
-진교훈, 철학적 인간학연구 (서울: 경문사, 1986)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