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2011 국어의 음운현상과 표기문제

저작시기 2010.11 |등록일 2011.02.14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국어의 음운현상과 표기문제를 체계적으로 다룬 리포트입니다^^

목차

1. 음운현상
2.표기문제

본문내용

제1장
음운현상
1. 음절의 끝소리 규칙은 음운의 교체로 볼 수 있고, 대표음으로 실현된다는 점에서는 음운의 중화(中和)로 볼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국어의 음절 구조상 첫소리와 끝소리에 하나의 자음밖에 가질 수 없기 때문이다.
음절의 끝소리 규칙
국어에서 음절의 끝소리가 될 수 있는 자음은 `ㄱ, ㄴ, ㄷ, ㄹ, ㅁ, ㅂ, ㅇ`의 일곱 개 뿐이다. 이 일곱 자음 이외의 어떤 자음이라도 끝소리가 되면 이 일곱 자음 중의 하나로 바꾸어 발음하게 되는데, 이를 음절의 끝소리 규칙이라 한다.
(1) 규칙의 적용 조건
후속 형태소가 모음으로 시작하는 형식 형태소(문법 형태소)이면 끝자음이 다른 음절의 첫소리로 발음되어 규칙이 적용되지 않는다. 두 개의 자음으로 이루어진 겹받침에서는 두 번째 끝소리 자음이 다음 음절의 첫소리로 이어져 발음된다.
예) 옷이[오시], 짚으로[지프로]
예) 흙이[흘기], 없어[업써]
후속 모음이 실질 형태소이면 음절의 끝소리 규칙을 따르게 된다.
(2) 홑받침의 음절 끝소리 규칙 적용의 예
ㅍ -> ㅂ: 잎과[입꽈]. 앞도[압또]
ㅅ, ㅆ, ㅈ,ㅉ, ㅊ, ㅌ -> ㄷ : 옷과 [옫꽈], 있다[읻따], 낮과[낟꽈]
ㄲ, ㅋ -> ㄱ: 밖도[박또], 부엌도[부억또]
(3) 겹받침의 음절 끝소리 규칙 적용의 예
ㅄ, ㄳ, ㄽ, ㄾ, ㄵ은 첫째 자음대로 발음된다. : 값도[갑또], 몫도[목또], 핥고[할꼬]. 앉고[안꼬]
ㄻ, ㄿ은 둘째 자음대로 발음된다. : 젊다[점따], 읊지[읖찌]
ㄺ, ㄼ은 불규칙적으로 발음된다. : 닭도[닥또], 읽고[일꼬], 밟지[밥찌], 넓지[널찌]

참고 자료

강희숙(2003), 『국어 정서법의 이해』, 도서출판 역락.
김민수(1983), 『신국어학』, 일조각.
김종훈(1990), 『음절음운론』, 한신문화사.
오정란(1993), 『한국어학신연구』, 한신문화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