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울서신》과《숫타니파타》속에서 드러난 종교적 구원의 의미

저작시기 1997.01 |등록일 2011.01.24 | 최종수정일 2017.02.08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바울서신과 숫파니파타에 나타나는 종교적 구원의 의미에 대하여 소논문 형식으로 연구한 글입니다.
기독교와 불교의 문헌에 나타나는 종교적 차이와 공통점에 대하여 중점적으로 논술하였습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바울이 말하는 기독교적 의미에서의 구원
Ⅲ. 숫타니파타 속에 나타난 초기 불교의 구원
Ⅳ.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기독교와 불교는 세계관과 관련해서 매우 상이한 입장에 놓여있기는 하지만 구체적인 삶 속에서의 실천적 맥락으로 볼 때 서로 매우 유사한 점이 많은 종교이다. 사실 어쩌면 이러한 공통점은 비단 이 두 종교 사이에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종교라는 범주에 속하는 모든 문화들 사이에서 발견되는 공통점이라고도 할 수 있다. 왜냐하면 모든 종교는 매우 인간학적인 시도에서 탄생한 인류의 위대한 결과물이라고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종교란 그것이 아직 원시적 단계에 머물러 있는 종교든 아니면 불교나 기독교처럼 세계 종교든 상관없이 어떠한 형태로든지 인간을 구원하고 보호하기 위해 시작된 것이라는 점은 분명한 사실이다. 그래서 이 글에서는 이러한 인간 구원과 관련해서(특히 실존적 차원에서의 구원) 바울서신과 숫타니파타 속에서 드러난 기독교와 불교 사이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간략하게나마 살펴보고자 한다.
Ⅱ. 바울이 말하는 기독교적 의미에서의 구원
바울의 여러 전서를 통해 짐작할 수 있는 기독교적 의미의 구원은 기본적으로 하나님에 대한 믿음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이와 같은 태도는 근본적으로 다음과 같은 철학적 회의에서부터 시작된 것으로 여겨진다. 즉, 세상의 어떠한 인간도 사람이라면 누구나 타고난 실존적 불완전성에서 벗어날 수가 없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모든 인간은 영원히 살 수 없으며, 인간을 포함한 모든 생명은 반드시 죽음을 맞기 마련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