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울대학교-핵심교양-서양 연극의 이해]파우스트와 사천의 선인에 나타나는 인간의 본성과 양면성

저작시기 2010.11 |등록일 2011.01.11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서울대학교 핵심교양 `서양 연극의 이해` 학기말 과제입니다.
`A+` 맞은 기말 논문입니다.

목차

1. 이상과 현실의 대립 - 인간의 양면성
2. 파우스트에 드러난 이상주의
3. 사천의 선인에 드러난 현실주의
4. 파우스트와 사천의 선인에 드러난 인간의 양면성 비교

본문내용

1. 이상과 현실의 대립 - 인간의 양면성
현 사회를 살아가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누구나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 인간의 양면성은 인간의 본성으로 타인과 함께 살아가는 인간이라면 갖는 당연한 성향이다. 이는 사람들이 스스로 이상적이라고 여기는 부분과 현실적으로 느끼는 부분이 항상 서로 일치하지는 않기 때문에 일어난다. 이러한 인간의 양면성은 많은 문학작품의 소재로 사용되어왔다. 이 글에서는 괴테의

참고 자료

괴테, 요한 볼프강 폰: 파우스트. 김정진 옮김. 신원출판사 2002.
브레히트, 베르톨트: 사천의 선인. 임한순 옮김. 한마당 1987.
서울대학교 ‘서양연극의 이해’ 강의안 - 제11강, 제14강
임한순: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