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음악회 감상문,오케스트라 연주회 감상문,연주회 감상문,음악의이해 감상문

저작시기 2010.12 | 등록일 2010.12.22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3,500원

소개글

음악회 감상문,오케스트라 연주회 감상문,연주회 감상문,음악의이해 감상문

목차

음악회 감상문,오케스트라 연주회 감상문,연주회 감상문,음악의이해 감상문

본문내용

음악의 이해 감상문 , 오케스트라 연주회를 다녀와서
음악회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내가 교양수업에서 음악회에 간다고 하니 사실 처음엔 거부감이 좀 들었지만, 공짜로 갈수 있다는 말에 그냥 한번 가보자 라는 식의 마음을 가지고 음악회에 갔다. 불이 꺼지고 제각각의 첼로,바이올린,비올라를 들고 들어오는 연주자와 조금은 할아버지 같다는 생각이 든 지휘자의 등장까지만 해도 아직까지 별로 감흥이 들지 않는 나였다.
첫 번째 곡인 김봉호 작곡의 솟대가 연주 되는데 뭔가 기계음 같은 음이 나오는것이 익숙했던 고전음악의 그 뭔가와는 다른 현대음악의 음색을 느낄수 있었다. 노래를 듣고 있는동안 첼로 바이올린 그리고 여러 가지 악기 (뒤에서 징도 치고 북같은것도 쳤는데)가 어울려 하나의 솟대를 표현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는 생각을 가지고 음을 음미해 보니 그 노래의 여흥이 절로 났다. 지휘자와 연주자간의 완벽한 호흡과 훌륭한 음색은 음악회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생각한 나마저도 쉽게 빠져들게 했다.
첫 번째 곡이 끝나고, 사실 너무나 연주에 빠져 박수를 칠 타이밍 까지 놓치고 만 난 다음곡부터는 마음가짐 부터가 달라졌다. 기대감을 안고 책자를 보았다. 다음곡은 차이코프스키의 로코코주제에 의한 변주곡이었다. 첼로를 든 연주자가 지휘자 옆에 혼자 자리를 잡고 시작된 곡은 즐겁고 경쾌한 느낌을 주었다. 독주 첼로에 의한 연주후 오케스트라와 함께 연주되었고 전곡과는 다른 악기인 플롯 연주도 들을수 있었다. 첼로 연주를 받쳐 주는 오케스트라 와 평소 관심이 있었던 플롯 연주 간의 조합이 내 귀에 즐겁게 음이 울렸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