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낙태-생명권 인정 (태아는 수정될 때부터 생명체이다) 찬성

저작시기 2010.07 |등록일 2010.07.2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생명권 인정 (태아는 수정될 때부터 생명체이다) 찬성
태아를 어느 시기부터 생명체로 보느냐는 논란이 있는 문제이며, 법적으로도 구분될 만큼 분명하지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생명체가 될 개체를 함부로 없앤다는 것은 그 개체의 생명이 될 수 있는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입니다.
프로라이프 의사회 등 낙태 반대 단체에서는 "낙태는 태아의 생명권을 강제로 빼앗는 행위"라고 반발하고 있다.

목차

1_생명권 인정
2_산모의 선택권
3_법제화

본문내용

1_생명권 인정 (태아는 수정될 때부터 생명체이다) 찬성
태아를 어느 시기부터 생명체로 보느냐는 논란이 있는 문제이며, 법적으로도 구분될 만큼 분명하지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생명체가 될 개체를 함부로 없앤다는 것은 그 개체의 생명이 될 수 있는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입니다.
프로라이프 의사회 등 낙태 반대 단체에서는 "낙태는 태아의 생명권을 강제로 빼앗는 행위"라고 반발하고 있다.
프로라이프 의사회의 한 회원은 "생명은 가장 고귀한 가치이기 때문에 여성의 선택권과 태아의 생명권을 가지고 어느 것이 우선인가를 논의하는 자체가 우습고 부끄러운 일"이라며 "태아의 생명을 살해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낙태는 자유와 권리가 아니라 방종"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는 원래 태어날 때부터 한 살로 쳤던 지구상의 유일한 나랍니다. 뱃속에 있을 때 이 생명부터 인생으로 존중했던 우리 선조들에부터 그런 태아의 정말 생명존중 누구보다도 태교 윤리 뱃속에서부터 교육을 하고 그랬던 민족입니다.

2_산모의 선택권 (자신의 몸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권리를 갖고 있다) 반대
여성의 자기 결정권이 중요하다는 것으로는 합리화될 수 없습니다. 아이를 갖게 된 결과 자체 역시 자기 결정의 하나였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개인은, 특히 성인은 스스로가 한 행동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매사 행동에 책임이 따른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며 책임을 이행해야 하는 것 역시 당연합니다. 그렇기에 낙태를 하고자 하는 여성의 생각은, 지극히도 이기주의적인 발상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태아는 산모의 몸의 일부이기 때문에 자기 몸에 대해 결정권을 가진 여성이 낙태를 결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 물론 우리는 우리 몸에 대해 소유권을 가지며, 그것을 다른 사람에게 기증하거나 심지어는 팔기도 한다. 하지만 태아는 홀로 살아가기 위한 하나의 독립된 생명체로 보아야 합니다. 태아의 입장에서 보면 생존을 위해 임산부의 몸이 필요하며, 어쩌면 그것은 임시로 태아의 몸이라고 말할 수도 있다. 따라서 그러한 소유권은 임산부와 태아 쌍방에 유효하다고 보아야합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