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간배아복제에 대한 찬성반대와 윤리적 고찰

저작시기 2010.04 | 등록일 2010.07.03 | 최종수정일 2020.10.01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23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인간배아복제에 대한 찬성반대를 윤리적으로 고찰해본 보고서로
이번학기 A+를 맞은과목입니다

목차

(I) 서론
- 윤리의 정의
- 배아와 배아복제의 개념
- 배아복제와 인간복제의 차이
- 배아줄기세포

(II) 본론
- 생명공학을 둘러싼 윤리적 쟁점
- 생명윤리 논의의 주요 쟁점
- 생명공학을 둘러싼 윤리적 관점

(III) 결론
- 배아복제 찬성과 반대
- 대안 제시 : 성체 줄기 세포

참고문헌

본문내용

◎ 윤리란 무엇인가?
사전적 의미의 윤리란 사람으로써 마땅히 행하거나 지켜야할 도리를 뜻한다. 윤리라는 말을 풀어서 해석해보면, ‘윤(倫)’자에는 무리 등의 뜻이 있고, ‘리(理)’자에는 이치라는 뜻이 있다. 즉, 이 둘이 합쳐진 ‘윤리’라는 말은 인간관계에서의 이법이라 해석할 수 있다. 물체와 관련된 이치라는 뜻으로 해석 될 수 있는 물리 등과 비교해보면 쉽게 알 수 있을 터이다.
이러한 윤리는 인간이 무리를 형성하고 그 구성원들 사이에서 수 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일정한 행동양식으로써 만들어진다. 때문에 ‘~하는 것이 선한 것이다.’ 라고 말하는 도덕과는 달리, ‘~해야 한다.’라고 말하는 경우가 많으며, 이는 풀어말하면 ‘~하는 편이 사회구성원으로써 대부분의 사람에게 이득이 될 것이다.’ 라고 할 수 있다.

◎ 과학자에게 윤리란 무엇인가?
우선 한국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에서는 2007년 4월 ‘과학기술 윤리강령’을 제정하였으며, 다음은 그 내용 중 일부이다.
"과학기술인은 과학기술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므로 전문직 종사자로서 책임 있는 연구 및 지적활동을 하여야 하며, 그 결과로 생산된 지식과 기술이 인간의 삶의 질과 복지 향상 및 환경보존에 기여하도록 할 책임이 있음을 인식한다."
현대 사회는 과학기술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 거의 모든 생활 자체가 과학과 관련이 있다고 할 수 있다. 과학자가 순수한 지적탐구의 목적으로 연구를 했든, 처음부터 돈을 위해 연구를 했든간에, 이제 그 결과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은 ‘과학은 가치중립적이다.’라는 말로 무시해버릴 수 없게 되었다. 과학은 아니지만 사회적인 예로 볼때, 미국의 총기협회는 “총이 사람을 죽이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사람을 죽인다.”라고 주장하며 총기규제에 반대하지만 사람을 죽이는 사람이 있음을 알면서도, 무분별하게 총기를 유통시킬 수는 없지 않은가? 이 예에서 총이 가치중립적일 수 없는것과 같이 과학은 더 이상 그 결과에 책임을 회피할 수 없게 되었다.
또 한가지 이야기를 살펴보자면, 사회 전반적으로 핸드폰을 사용하는 사람은 셀 수 없이 많지만, 핸드폰이 작동하는 기작을 이해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이러한 상황에서 핸드폰을 만드는 사람이 정보유출을 노릴 경우 그 피해는 아주 쉽게 예상할 수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이 사회적으로 과학은 많이 사용되지만 그 전문적인 부분을 아는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기 때문에 과학적 문제가 발생했을 때 그 소수에게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참고 자료

- 인간배아복제의 법적 윤리적 문제점과
그 해결방안 [최병규] - 집문당

- 인간복제, 희망인가 재앙인가 [김건열] - 단국대학교출판부

- 인간배아복제, 과연 윤리적인가? [박상은] - 한국창조과학회

- 생명공학과 법 - 생명의 공학화와 생명문화의 절차적 재생산
[이상돈] - 아카넷

- 네이버[용어사전]
http://terms.naver.com/item.nhn?dirId=706&docId=2935

- 두산백과사전 [EnCyber & EnCyber.com]

- 배아복제를 반대하는 과학자 모임

- 좋은연구 http://www.grp.or.kr/index.jsp

- 한국 과학기술 단체 총연합회 http://www.kofst.or.kr/

- Basic Biotechnology / 3rd/2006/
ColinRatledge,BjornKristiansen/Cambridge
- 엠브레인 리서치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