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근대가 쏘아올린 별 소설 루카치

저작시기 2009.04 | 등록일 2010.05.29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근대가 쏘아올린 별 소설 루카치에 대한 소설론

목차

근대가 쏘아올린 별, 소설_ 루카치
루카치의 별과 칸트의 별
소설의 내적 형식 : 문제적 개인과 우연적 세계
마성적인 것과 아이러니
소설론에 관한 나의 생각

본문내용

근대가 쏘아올린 별, 소설_ 루카치
전통적으로 문학의 장르는 크게 서정과 서사와 극으로 삼분된다. 소설은 이 중에서 세사 장르에 속하는 것으로서 근대의 형성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따라서 소설의 본질과 성격에 대한 질문은 단순히 하나의 문학 장르에 대한 질문에 그치지 않고, 그것을 만들어낸 시대의 성격, 즉 근대성에 대한 질문으로 연결된다. 헝가리 출신의 문학평론가 루카치가 쓴 에세이 『소설의 이론』(1916)은 이런 질문에 대한 표준적인 대답이다. 루카치는 이 책 한 권으로 일약 국제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고, 이 책을 통해 그가 제시한 것은 지금도 근대적 장르로서의 소설의 성격에 대한 물음에 기본적인 안내자 역할을 하고 있다. 여기에서 반드시 짚고 넘어갈 것은 유럽의 여러 언어권에서 사용되는 ‘소설’이라는 명칭에 관한 것이다. 한국어에서 소설은 단편과 중편․장편을 통칭하는 언어이지만, 영어의 novel이나 독일어의 Roman, 프랑스어의 short story나 Novelle등으로 달리 불린다. 따라서 여기에서 사용되는 소설이라는 말은 기본적으로 장편 소설만을 지칭하는 것이며, 루카치의 책 제목도 정확하게는 ‘장편소설의 이론’인 것이다.

루카치의 별과 칸트의 별
루카치의 『소설의 이론』의 초두는 별이 빛나는 하늘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한다. 매우 유명한 그 첫 문장은 다음과 같다. “별이 빛나는 하늘을 보고 가야 할 길의 지도를 읽을 수 있던 시대는 얼마나 행복했던가.” 밤하늘의 성좌가 지도의 역할을 하던 시대란 어떤 시대인가 .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