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일본의 버블경제 - 일본의 잃어버린 10년

저작시기 2009.04 |등록일 2010.05.2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무료

소개글

일본의 버블경제 - 일본의 잃어버린 10년

목차

1. 서 론

◎ 일본의 버블경제에 왜 관심이 있는가?

2. 본 론

◎ 버블이란?
◎ 초저금리가 나타나게 된 것에는 플라자합의가 매우 큰영향을 끼쳤다. 플라자합의란 무엇이고 그 영향은 어떻게 나타났는가?
◎ 일본정부의 판단착오
◎ 일본의 잃어버린 10년
◎ 초저금리 → 제로금리

3. 결 론

◎ 버블경제에 대해서 우리가 무엇을 배워야 하는가?

본문내용

1. 서 론

◎ 일본의 버블경제에 왜 관심이 있는가?
경제에 특별한 관심이 없었고 경제학과를 복수전공으로 선택하기 전부터 버블경제라는 말을 숱하게 들어왔다. 그것이 일본의 재앙과도 같은 경제적 침몰이라는 것을 어렴풋이 알고 있었을 때도 국내 언론에서는 ‘버블’이라는 용어를 숱하게 인용하는 것을 보았는데 부동산경기가 과열되고 있음을 설명할 때도 빠지지 않는 것이 “일본 버블 경제 때의 상황과 비슷하다”는 해설이었다. 그래서 이번기회에 버블경제가 정확하게 무엇인지 일본의 ‘잃어버린 10년’은 무엇을 뜻하는지에 대해 조사를 해보았다.


2. 본 론

◎ 버블이란?
지금까지 200원이 적정하다고 생각했던 사과가 갑자기 1천원, 1만원에 거래된다는 것이다. 왜 거래가 될까? 1만원에 사더라도 1만 2천원에, 또 1만 2천원에 산 사람들은 다시 1만 4천원에 팔 수 있기 때문이다. 수요가 있으니까 너도나도 사는 것이다. 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구매자가 나타나지 않는다. 2만원에 산 사람이 더이상 2만 2000원에 팔 수 없다. 이 때 팽창 할대로 팽창했던 비누방울이 비로소 터진다. 2만원에서 200원을 뺀 1만9800원이 아무런 가치를 생산하지 않는, 언젠가는 터지고 마는 거품(버블)이었던 것이다.

실제로 일본에서 1980년대 후반 금융완화 조치로 유동성이 풍부해지자 기업과 개인이 토지, 주식에 투자하기 시작했고 여기에 대해 금융기관이 무분별하게 대출하였다. 80년대 말 시중에 자금이 풍부해지자 대기업들은 주식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는 등 은행이탈 현상이 심화되었다. 또한 금융기관은 신용이 약한 중소기업이나 부동산 회사에 대규모로 대출해주었다.
→ 당시 모두가 부동산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부동산을 담보로 하여 대출을 받아서 다시 부동산을 매입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