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시분석] 윤동주 `서시`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5.02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윤동주의 서시를 분석한 자료입니다

목차

Ⅰ. 들어가며
Ⅱ. 균형과 불균형의 시적 구조
Ⅲ. ‘밤’과 ‘별’, 그리고 ‘바람’을 통해 본 핵심 시행
Ⅳ. <서시>를 통해 본 윤동주의 시세계 분석
Ⅴ. 맺으며

본문내용

Ⅰ. 들어가며
1917년 중국 길림성 명동촌에서 태어난 윤동주는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시인이다. 그의 시가 특히 우리에게 많이 읽히는 까닭은 해방 직전인 1945년 2월 일본의 복강 형무소에서 29세의 짧은 일기로 생을 마감하였다는 사실이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민족 시인이라는 역사적 연민을 느끼게 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와 함께 그의 시가 수사적 기교로 이루어진 시라기보다 평이하면서 선명한 이미지의 시어를 사용하였기 때문에 읽기에는 큰 어려움이 없다. 동시에 윤동주 시가 던져주는 의미는 결코 가볍지 않은 시를 창작한 점을 본다면 단연 한국을 대표하는 시인이라 할 수 있겠다.
사실 해방 직전에 식민지 청년이 타국에서 맞이한 죽음때문인지 흔히 윤동주가 저항 시인이었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하지만 시 내적 분석을 통해 우리는 그가 저항 시인이라기보다 자신의 내면에 대한 끊임없는 성찰과 자기반성을 하려했던 청년임을 알 수 있다. 이 글에서는 불우했지만 누구보다도 깨끗한 도덕적 내면을 소유하고자한 윤동주의 참모습을 조명하고자 한다.


Ⅱ. 균형과 불균형의 시적 구조
윤동주의 <서시>는 2연구조로 존재한다. 형태상으로 보면 1행에서 8행이 1연을 이루고, 9행이 2연을 이루는 형태를 가지고 있다. 먼저 1연을 보면 2행의 쉼표와 4연의 마침표, 6행과 8행의 종결 어미로 마무리 된다는 점에서 크게 네 부분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의미상으로 보더라도 각 한 행씩은 의미를 가지기 어렵고 1행과 2행, 3행과 4행, 5행과 6행, 7행과 8행처럼 두 행씩 묶음으로써 의미를 가지고 있다. 3행의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는 스스로 의미를 가지기 힘들지만 4행의 ‘나는 괴로워했다.’를 받아들임으로써 하나의 의미 구조를 이루는 것이다. 1행과 2행, 5행과 6행, 7행과 8행도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1연의 형식적 틀은 어떤 방식으로 보아도 완벽하게 안정되어 있으며 의미상으로 보아도 균형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마지막 9행(2연)이 들어서면서 형태 구조에 금이 가게 된다. 2연의 단 한 행이 1연에서 두 행씩 짝지어 이루어낸 균형과 조화의 구조를 무너뜨리면서 시 전체에 불균형을 유발하고 있는 것이다. 비록 이러한 불균형의 모습은 시에서의 연 구분이 작품의 의미 해석에 있어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점에서 생각하면 의미상으로 2연은 1연의 중요성에 필적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