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생리심학에서의 철학적 의미 : 주관적견해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5.01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생리심리학은 심리학에서 인간관계의 조명을 중점적으로 생각하는 분야이다.
생리심리학적 측면에서 주관적인 철학적 의미를 해석해보고자 한다.

목차

「생리심리학」에서의 철학적 의미

참고문헌

본문내용

「생리심리학」에서의 철학적 의미
“생리심리학”이란 단어가 생소하게 느껴지던 처음과 달리 참 많은 것들을 느끼고 배우게 된 계기인 듯 합니다.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속은 모른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사람은 보기와 달리 참 다양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신체구조와 그 역할은 똑같을 수 있겠지만 보이지 않는 부분에서 참 많은 인격을 형성하게 됩니다. 현대사회에서 똑같은 인격을 가지는 사람은 없습니다. 같은 세포분열에 의해 함께 자라온 쌍둥이의 경우도 무의식적으로 같은 생각과 행동을 공유하기도 하지만 부모에 의한 생활습관, 환경, 가르침 또는 사회환경적 영향에 의해 다양한 인격 형성을 가져오기 때문이라 생각됩니다. 인간의 본연의 모습이 갓 태어난 태아의 모습이라고 칭하는 사람도 있지만 사실 태아 때부터 환경적인 영향을 받는다는걸 간과하고 지내는 사람들이 많은것 같습니다. 생물학적으로 보자면 태아의 형성이 단순히 세포분열의 과정을 통한 인체형성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기에 태아가 형성되는 과정에서도 다양한 태교를 통해 인격을 만들어주는게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생리심리학에서 배우는 것들을 보면 전문성을 요구하는 분야가 많아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사실 전체적으로 보면 한 사람의 인격을 존중하고 사람과 사람이 살아가기 위한 길을 만드는 과정을 배우는게 아닐까 생각됩니다.

참고 자료

단행본
생리심리학 제7판. 정봉교·현성용·윤혁. 박학사(2008.9)

심리학의 이해. 윤가현. 학지사(2006.1)
Web site
1. 네이버(www.naver.com)
2. 다음(www.daum.net)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