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자발찌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30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전자발찌가 능사? 법무부, 대상·기간 확대만 주력 “교정교육 강화가 효과 더 클수도”
성(性)은 인간을 생물학적으로 나누는 성별과 신체구조를 나타내며, 성관계와 생식능력을 규정하는 자아의 성역할에 대해 총괄하여 일컫는 것으로 섹슈얼리티(性的總體)라고도 한다. 이러한 성에 대한 문화는 인간 사회에서 특수한 성질·움직임·한쪽으로 기울어짐, 마음의 작용과 의식 상태·신체의 조직이나 기능에 관련 된 충동, 성적 매력을 가진 신체의 조직이나 기능에 관련 된 생활양식으로, 현재성을 띤 보편화되어 있는 문화 중 하나이다. 즉 성문화는 혼잡한 인간사회에서 만들어지고 사회로부터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 것이다. 그러나 자본주의 물신 숭배에 의한 근대화는 도덕을 붕괴시켰으며, 전통 가족제도를 해체했다. 무엇이 옳고 그른가에 대한 가치관이 사라진 오늘날 현대인은 정신적으로 공허하게 되었다. 이러한 공허함을 채우기 위한 이익사회의 냉혹한 무한경쟁은 인간됨의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 과 사람이 마땅히 행하여야 할 바른 길을 사라지게 하였으며, 이는 인간성 상실과 인간성 상실로 이어져 성윤리 붕괴로 나타나 혼란하고 왜곡된 성문화를 낳게 하여 성폭력을 유발시키는 사회적 동기가 되고 있다.

목차

Ⅰ. 생각해보기
전자발찌가 능사? 법무부, 대상·기간 확대만 주력 “교정교육 강화가 효과 더 클수도”
Ⅱ. 생각 확대하기
1) 사이코패스
2) 프로파일러
FBI 심리분석관은 사진과 증거를 보고 범인은 정신병자인 것으로 생각하였다.
3) 전자발찌법 (전자위치확인제도)
Ⅲ. 생각 정리하기
1) 미셀 푸코 『감시와 처벌』
2) 시각vision - 눈을 통해 사물을 본다 - 이성을 통해 세상을 이해한다
3) 유비쿼터스 올바른 도래
Ⅳ. 논제 찾아보기

본문내용

Ⅰ. 생각해보기
전자발찌가 능사? 법무부, 대상·기간 확대만 주력 “교정교육 강화가 효과 더 클수도”
성(性)은 인간을 생물학적으로 나누는 성별과 신체구조를 나타내며, 성관계와 생식능력을 규정하는 자아의 성역할에 대해 총괄하여 일컫는 것으로 섹슈얼리티(性的總體)라고도 한다. 이러한 성에 대한 문화는 인간 사회에서 특수한 성질·움직임·한쪽으로 기울어짐, 마음의 작용과 의식 상태·신체의 조직이나 기능에 관련 된 충동, 성적 매력을 가진 신체의 조직이나 기능에 관련 된 생활양식으로, 현재성을 띤 보편화되어 있는 문화 중 하나이다. 즉 성문화는 혼잡한 인간사회에서 만들어지고 사회로부터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 것이다. 그러나 자본주의 물신 숭배에 의한 근대화는 도덕을 붕괴시켰으며, 전통 가족제도를 해체했다. 무엇이 옳고 그른가에 대한 가치관이 사라진 오늘날 현대인은 정신적으로 공허하게 되었다. 이러한 공허함을 채우기 위한 이익사회의 냉혹한 무한경쟁은 인간됨의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 과 사람이 마땅히 행하여야 할 바른 길을 사라지게 하였으며, 이는 인간성 상실과 인간성 상실로 이어져 성윤리 붕괴로 나타나 혼란하고 왜곡된 성문화를 낳게 하여 성폭력을 유발시키는 사회적 동기가 되고 있다.
부산의 13살 소녀 이아무개양 납치·살해 사건이 이를 말해주고 있다. 이를 계기로 어린이 대상 성범죄자 등에게 부착하는



Ⅲ. 생각 정리하기
1) 미셀 푸코 『감시와 처벌』
판옵티콘(Panopticon :`다 본다`)이란 1791년 제레미 벤담이 고안한 원형감시시설이다. 판옵티콘은 바깥으로 원주를 따라서 죄수를 가두는 방이 있고 중앙에는 죄수를 감시하기 위한 원형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죄수의 방은 항상 밝게 유지되고 중앙의 감시탑은 항상 어둡게 유지되어, 중앙의 감시탑에 있는 간수는 죄수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두 감시할 수 있지만 죄수는 간수가 자신을 감시하고 있다는 사실도 알 수 없는 구조이다. 원형감옥 속에서 범죄인들은 훈육(=규율)되고 신체는 규율에 의해 잘 순종되는 신체로 만들어진다. 특히 감시와 훈육에서 판옵티콘이 주요한 수단으로 등장한다. 이 감시 장치의 가장 중요한 특징은 죄수가 항상 감시당하고 있는 것으로 느끼는 것인데 우리는 어렸을 적부터 교육을 통하여 특정인의 경우 `종교`, 일반적인 경우엔 `도덕(이를테면 우정, 신의, 효, 타인권리 침해안하기 등등)`과 같은 사회규범에 복종해야 하는 것으로 길들여져 왔다.
이를 통해 우리는 사회를 살아가게 되고, 타인이 있든 없든(감시하든지 하지 않든지) 스스로 나쁜 일을 할 것을 자제하고, 혹은 나쁜 일을 할 때 최소한 죄책감이라도 느끼게 된다. 이렇게 판옵티콘에 수용된 죄수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항상 자신을 감시하고 있을 간수의 시선 때문에 규율을 벗어나는 행동을 못하다가 점차 이 규율에 익숙해지면서 규율의 `내면화`에 의해 스스로 자신을 감시하게 되는 것이다. 즉 판옵티콘은 『감시와 처벌』에서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