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이스라엘] 이스라엘 국가의 형성

저작시기 2009.01 |등록일 2010.04.30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1,300원

소개글

서양사 수업때 제출하였던 과제입니다. 필요하신 분은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목차

서 론

본 론
Ⅰ. 배 경
1. 디아스포라
2. 시오니즘
2. 서구 열강의 도움:밸푸어 선언
3. 유엔의 방조와 지원

Ⅱ. 점령 과정
1. 추방과 이주
2. 아랍인들의 저항과 영국의 탄압
3. 영국제국과의 갈등
4. UN의 분할안
5. 전쟁과 학살
결 론

본문내용

Ⅰ. 배경
1. 디아스포라
19세기 유럽에서는 반유대운동이 맹렬히 일어났다. 유대인들 마음속에는 이민족으로서 경멸과 멸시, 그리고 차별받으며 사느니, 세계 어딘가에 유대인의 나라를 세우고 싶은 욕망이 생겨나게 되었다. 그러나 세계 어느 곳도 나라를 세울 공간은 없었다. 유대인들은 팔레스타인을 땅 없는 국민인 유대인을 위한 ‘사람 없는 땅’이라고 하였지만, 그곳은 이미 지중해변 인구밀집 지대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대인들은 자신들이 믿는 유일신의 약속이라며 그곳으로 비집고 들어가, 지도상에서 2천 년 전에 사라진 나라를 다시 세우겠다고 나섰고 그들만의 오랜 종교적 집념을 실현하였다.
유대인을 팔레스타인으로 부른 요인은 2가지가 있다. 첫째, 기원전 2100년쯤 유대인의 선조인 아브라함이 그가 믿는 유일신으로부터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라는 가나안(현 팔레스타인) 지역에 대한 소유권을 받고 그곳에 거주했으니 그 약속은 현재도 유효하다는 것이고, 둘째는 2천 년 전에 전 예루살렘에서 침략자들에게 강제로 쫓겨나 그들이 히브리어로 말하는 갈루트(Galut, 유배) 또는 디아스포라(diaspora, 흩어진 사람들)가 됐지만, 20세기 들어 여호와(이스라엘 사람들에게 계시된 하느님의 이름)의 뜻에 따라 오랜 시련을 끝내고 ‘약속받은 땅’에 나라를 세울 권리가 있다는 것이다.
사실 가나안은 말 그대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은 아니었다. 이삭의 아들인 야곱이 살던 때에 가나안은 극심한 식량난을 겪는다. 굶주림에 지친 열두 아들과 함께 야곱은 이집트로 떠났고, 그곳에서 그들은 온갖 수모를 겪으며 살았다. 그러다 다시 ‘약속의 땅’ 가나안 지방으로 돌아온 것을 이끈 사람은 구약 성서 출애굽기에 등장하는 유명한 선지자 모세입니다.
유대인들은 그때의 상황을 예리다(Yeriah, 대량 이주) 또는 엑소더스(exodus, 집단적 대이동)라 부르는데, 20세기 중반에 유럽의 유대인들이 다시 팔레스타인으로 몰려간 것을 모세 때의 대이동과 비교하기도 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