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유럽국가부도위기의 실태와 전망00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28 한글파일한글 (hwp) | 23페이지 | 가격 4,300원

소개글

유럽국가부도위기의 실태와 전망00
위 자료 요약정리 잘되어 있으니
잘 참고하시어 학업에 나날이
발전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

목차

Ⅰ. 서 론

Ⅱ. 본 론
1. 유럽금융위기의 배경과 원인
1) 위기의 배경
2) 금융위기가 일어난 근본적인 원인
3) 월스트리트가 그리스 사태 등 유럽 금융위기 악화시켜
4) 유럽국가들의 재정상황이 늘 도마위에 오른 이유는?

2. 유럽국가 부도위기의 실태
1) 아이슬란드, 왜 국가부도까지 갔나
(1) 무분별한 해외자본 차입과 부족한 외환 보유고가 직격탄
(2) 정부의 예금보장 능력
2) 그리스 국가부도의 직접적인 원인은 통화스왑과 유대
(1) 그리스위기 윌스트리가의 연금술이 원인..골드만삭스등이 거들어
(2) 신화같은 거래
(2) 국가신용 이상의 부채
3) 유럽은행들도 실적 `비상`
4) 유럽 곳곳 위기의 불씨 감지.. 2차 재앙 우려
(1) 영국 (2) 프랑스 (3) 독일
5) 유럽도 은행감독·국유화 강화할 듯

3. 그리스의 국가 부도설에 대한 단상
1) 그리스 경제 현황
2) 부도직면의 이유
(1) 재정 적자와 국가 부채
(2) 연금 제도
(3) 부패와 탈세, 비효율적인 행정
3) 부도 직면의 경과
4) 그리스는 파산하는가?
5) 그리스 사태가 주는 교훈

4. 유럽의 국가부도 리스크(Sovereign risk)
1) 금융위기로 확산될 가능성.
2) 실물경제로의 이전 가능성.
3) 우리나라의 재정건전성.
4) 국가부도 유럽선 흔한 일

5. 유럽국가 부도위기의 전망
1) 곧 닥칠 세계경제 위기는 사상 초유의 것이 될 듯
2) 남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 악화 시 중동부유럽 국가들의 위험전이 가능성 높음
3) 헤지펀드에 의한 국채는 폭락하고, 그리스는 부도위기
4) 그리스 사태, EU 분열의 씨앗이 될 수도
5) 유럽發 위기 글로벌 확산 우려

6. 유럽국가부도가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1) 유럽국가부도가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
2) 충격 제한적일듯..하방위험 확대 가능성에 대비
3) 유럽국가부도가 한국에 미친 시사점

7. 유럽국가 부도위기에 대한 우리의 대처방안
1) 검소한 생활에 모든 국민이 동참해야 할 때다.
2) 저축률을 높여 자기자본의 비율을 유연하게 하여야 한다.
3) 외국기업의 투자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4) 금융위기 완화시켜야 할 것이다.
5) 금리인상은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신중하게 추진하여야 한다.
6) 노동시장 유연화의 필요성
7) 재정정책은 중장기적 재정건전화를 목표로 추진하여야 할 것이다.
8) 외환수급관리 등을 통해 가파른 원화 강세를 방지
8. 유럽국가 부도위기에 대한 나의 제언

Ⅲ. 결 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 론
전 세계가 경제위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미국의 서브프라임 사태가 유럽전역으로 확대되더니 드디어 유럽국가부도위기에 직면하고 있어 세계경제위기의 공포에 휘말리고 있는 실정이다. 지금 그리스, 스페인, 포르투갈, 이탈리아, 아이슬랜드 등의 국가 부도 위기가 서유럽 국가들의 연쇄 부도로 이어질 판이다. ‘재정적자의 복수’라고 할 수 있다. 2009년 10월 20일 룩셈부르크에서 열린 EU 경제·재무장관회의에서 게오르그 파판드레우(Papandreou) 그리스 총리가 "올해 그리스의 재정적자가 당초 목표치(GDP의 3.7%)를 3배 이상 초과하는 12.7%가 될 것"이라고 밝히면서, 그리스의 국가부채문제가 부각되기 시작했다. 2009년 현재 그리스의 국가부채는 연간국민총생산(GDP)의 112.6에 달하는 3000억유로로 알려지고 있으며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외채만 500억유로가 넘을 것이라고 한다. 신용평가회사인 피치, S&P, 무디스는 작년말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하락시켰고, 부채의 신규 차입, 만기 연장 등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지자 국가 부도설이 나돌고 있다.
이번 유럽국가 부도 위기는 2008년 9월 리먼 브러더스사 파산으로부터 본격화된 세계 경제 위기가 개별기업을 넘어 국가 부도 위기로 진행 중임을 확인시켰다. 미국을 중심으로 제2차 금융위기 우려가 증폭되고 은행 구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든 가운데 유럽은행들에서 역시 곳곳에서 경고음이 터져나오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의 왕립스코틀랜드은행(RBS)의 영국 기업 사상 최대 적자와 정부의 추가 구제금융 소식은 지난 가을 미국에서 유럽으로 겉잡을 수 없이 번져갔던 위기를 다시금 상기시켰고, 유럽 증시 금융주들이 일제히 급락했다. 영국과 프랑스는 물론 덴마크와 스페인, 아이슬란드 등 강대국과 약소국을 불문하고, 유로존 전역 은행들에서 위기의 신호가 감지되는 상태다.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G-8 소속 유럽 국가들은 4일 긴급 회동을 하고, 32억 유로 규모의 펀드를 이번 금융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기업에게 지원하기로 합의하는 등 공조 체제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참고 자료

김외현, 2009, 한겨레, 실업대란, 테러 능가 위협
김우철, 2005.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