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페니키아의 무역과 보험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26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해상에서의 보험이란건 필수적인 사항이라고 할수있는데, 패니키아인들 역시 해상무역을 함에 있어서 보험의 목적물을 보호하기위한 여러 가지 보험형식의 제도들을 사용해 왔음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시대가 변하고 기술이 발전해온 요즘 같은 시대에는 다양한 보험제도가 도입이 되어 활발히 이루어 지지만 고대시대의 패니키아 인들은 과연 어떤 방법을 사용하여 해상의 위험들을 헤징하여 무역을 해왔던 것일까. 예전이나 지금이나 물품이 손실되고 멸실되는 일을 방어하기 위해 노력 했다는 건 분명한 사실이다. 문명이 발달되지 못한 시대의 고대 패니키아 인들의 지혜와 슬기로움은 어떻게 발휘되었을지 서술해 보도록 하겠다.
해상보험은 항해에 따르는 사고로 인하여 생긴 손해를 전보(塡補)하는 손해보험이다.
해상보험은 많은 종류의 위험을 종합적으로 담보하고, 보험가액은 미리 보험자(보험회사)와 보험계약자 사이에 보험증권에 의하여 협정된다. 이 점에서 단일위험만이 담보되며, 보험가액은 손해발생시의 시가에 의하여 산출되는 화재보험과 다르다.
해상보험의 기원은 그리스에서 로마로 전해왔고, 중세기에 지중해 연안에서 널리 이용되었던 모험대차(해상대차라고도 함)에서 찾는 것이 통설이다. 그후 이 사상은 런던·브뤼지 등에 전해졌고, 17세기에는 로이즈 보험업자로 불리는 해상보험 전문의 개인기업으로 발전하였다. 그 후 1720년에는 영국에서 로열익스체인지회사와 런던 어슈어런스회사가 창업되어 비로소 회사제도의 근대적 해상보험의 성립을 보았다.

목차

Ⅰ. 서 론
Ⅱ. 본 론
1) 페니키아
(1) 페니키아의 정보
(2) 페니키아문자 (표음문자)
(3) 문화전파 : 오리엔트 문명 → 지중해
2) 보험의 종류
(1) 해상대차
(2) 기인제도
(3) 공동해손
(4) 장례 협의체
Ⅲ. 결 론

본문내용

1) 페니키아
- 페니키아 인은 세계 최초의 해상 민족이다. 페니키아인들에 의하여 고대 무역이 활발하였듯이, 무역활동 전반에 걸친 위험으로부터 화물과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보험제도 또한 융성하였을 것이다. 무역의 발생은 해상보험의 발생과 유기적인 관계 이므로 이하로는 페니키아에 관한 정보와 무역이 흥성했던 이유를 서술하겠다.

(1) 페니키아의 정보
① 페니키아 ( 셈족 ) - BC 12 C 경 → 현 레바논, 시리아 지역
② 도시국가 : 시돈, 티루스(지중해 동부 연안)
③ 해상무역 활동 : 지중해 무역 독점, 해안 지대에 근거, 식민도시 건설(카르타고)


(2) 페니키아문자 (표음문자)
- BC 13 C 페니키아의 알파벳 문자로서 페니키아와 인접한 이집트나 메소포타미아 지방의 상형문자와는 달리 표음문자 방식이다. 상형문자는 문자를 해독하는 사람에 따라 다른 해석을 할 여지가 많다. 이와 달리 알파벳 문자는 시간과 공간 그리고 문자를 읽는 사람에 관계 없이 필자의 의도대로 해석된다. 따라서 페니키아인들은 그들의 표음문자를 사용해 해상 무역에서 접할 수 있는 여러 국가들과의 교역 시 정확하고 간결한 의사소통을 할 수 있었다.

참고 자료

매일경제 (http://www.mk.co.kr/)
한국경제 (http://www.hankyung.com/)
야후파이넨스 (http://search.finance.yahoo.com/)
      도미니크 살바토레 . 최낙일외(역). Introduction to international economics
.시그마프레스 2008.02.05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