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언어의 기원에 대한 조사

저작시기 2010.03 |등록일 2010.04.25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언어의 기원에 대한 내용이 자세히 서술되어 있습니다.(그 밖의 관련내용 포함)

목차

◉언어의 기원
▪언어의 뜻
▪언어의 기원
ex) 바벨탑 이야기

본문내용

◉언어의 기원

▪언어의 뜻
언어란 인간이 음성이나 문자를 통하여 자기의 생각과 감정을 남에게 전달하는 행위, 또는 음성이나 문자 기호를 말한다. 넓은 뜻의 언어에는 새의 울음소리, 개짖는 소리 같은 동물의 소리까지를 말하나, 좁은 뜻의 언어는 사람만이 가진 것을 의미한다.
사람이 사용하는 언어도 넓게는 몸짓,손짓,표정,신호까지를 포함한다. 그러나 좁은 뜻에서는 입으로 이야기하고 그 소리를 귀로 들어 이해하는 음성 언어, 즉 말을 가리킨다.

▪언어의 기원
언어에 대해서 인류가 가지고 있는 가장 오래된 기록은, 유태인들이 기록해 놓은 창조설화 속에서 찾아볼 수 있다. 창세기 제 11장 제 1절부터 제 9절에 서술된 내용을 보면, 바빌론(Babylon)에 사는 사람들이 탑을 세워 하늘에 미치게 하려고 하자 하느님이 이를 중지시키려고 그 사람들이 하루아침에 서로 알아들을 수 없는 다른 언어를 지껄이게 만들었다고 한다. 따라서 그 탑을 바벨탑이라고 부르는데 바벨(Babel)은 바빌론을 유태인들이 그렇게 불렀기 때문에 오늘날 바벨탑(The Tower of Babel)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이때부터 인류는 하나님의 저주를 받아서 서로 다른 말을 사용하면서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온 세상에 흩어져 갔다. 물론, 이것은 유태인의 설화이고 종교적 설명에 불과하며 과학만능을 자처하는 오늘날에 있어서는 별로 설득력이 없다고 본다. 그렇다고 오늘날의 과학적 방법이 완전히 납득할 만한 설명을 제시하지도 못하고 있다.


구약 성경의 창세기 11장에는 다음과 같이 쓰여 있다.

"온 세상이 한기지 말을 쓰고 있었다. 사람들은 동쪽에서 옮겨 오다가 시날 지방 한 들판에 이르러 거기에 자리를 잡았다... 사람들은 의논하여 `어서 도시를 세우고 그 가운데 꼭대기가 하늘에 닿게 탑을 쌓아 우리 이름을 날려 사방으로 흩어지지 않도록 하자.` ...여호와가 생각시기를 `사람들이 한 종족이라 말이 같아서는 안 되겠구나. 이것은 사람들이 하려는 일의 시작에 지나지 않겠지. 앞으로 하려고만 하면 못할 일이 없겠구나. 당장 내려가서 사람들이 쓰는 말을 뒤섞어 놓아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해야겠다...` 여호와께서 사람들을 거기에서 온 땅으로 흩으셔서 사람들이 도시 세우기를 그쳤다... 그래서 그 도시의 이름을 바벨이라고 불렀다."
성경보다 더 오래된 바빌론의 신관이자 역사가였던 벨롯수스가 쓴 책에 의하면 다음과 같이 묘사되어 있다. "최초의 사람들은 자신들의 힘을 너무 믿어 신을 경멸하고 자신들이 신보다 위대하다고 생각하였다. 그들은 오늘날 바빌론이 있는 곳에 높은 탑을 쌓았다. 이 탑이 하늘에 닿으려 할 때 갑자기 신이 있는 곳에서 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하여 탑을 무너뜨렸기 때문에 그것을 쌓았던 사람들은 땅위로 떨어졌다. 탑의 폐허는 바벨이라 이름 붙여졌다. 사람들은 이때까지 같은 언어로 말을 했는데 신은 그들로 하여금 다른 언어로 말을 하게 만들었다.
한편 중동 지역과는 지중해와 대서양을 사이에 두고 있는 멕시코의 토르테카 전설에서는 이 사건에 대한 언급이 다음과 같이 나온다. "홍수 뒤에 몇 명의 사람이 살아남아 차차 그 수가 늘어날 때 사람들은 높은 탑을 만들었다... 그들의 말이 갑자기 혼란되기 시작하여 그들은 어느새 말을 통할 수 없었다. 그들은 사는 곳을 바꾸려고 제각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