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식민지 유산과 대한민국

저작시기 2007.11 | 등록일 2010.04.25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식민지 유산과 대한민국

목차

1. 머리말
2. 식민지적 경제성장의 의미
3. 식민지적 유산의 의의
4. 맺음말 : 해방 후의 경제성장
5. 나의 견해

본문내용

1. 머리말
식민지 시대에 조선경제가 발전하여 여러 분야에서 근대화되었다. 그러한 변화의 결과는 산업 생산의 상당히 큰 증가로 나타나 수탈론의 입지를 매우 어렵게 만들어버린다. 조선 내에서 생산과 소비가 크게 증가했는데 어떻게 그것을 수탈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하는 의문에 대해 수탈론은 설득력 있는 대답을 내어놓기 어렵된 것이다. 대가를 지불하고 구입한 일본인 소유의 토지, 일본인 지주가 수출한 식량은 수탈로 볼 수 있는가? 노동력의 수탈에서도 세계사적으로 공업화 초기에 나타나는 일반적인 현상으로 볼 수 있다. 즉 수탈론은 민족감정에 의존하면서 세를 얻었지만, 실제로는 무엇이 어떻게 수탈된 것인지 도무지 알 수 없게 돼 버렸다.
경제사 분야에서 실증적 연구가 축적돼가면서 수탈론은 점차 그 입지가 좁아지고 대신 ‘식민지근대화론’이나 ‘성장사론’이 득세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논의에서 민족이라는 개념은 부차적이거나 종속적인 것에 불과하며, 조선이라는 지역에서 이루어진 생산과 소비의 증가, 소득의 증가, 분업의 발달이나 산업구조와 고도화, 시장경제의 발달 등에 주 관심을 두고 있어 극심한 민족차별이 존재하고 있는 조선인 경제에 대해서는 잘 알 수 없다.
2. 식민지적 경제성장의 의미
일제시대에 조선이라는 지역의 경제, 즉 조선경제는 상당히 성장했는데, 성장사론에서는 이런 성장을 근거로



5. 나의 견해
일제의 식민 지배를 거쳤다는 과거는 한국사회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으며 여전히 남아있는 일제의 시대의 유산들이 많다. 특히 기반시설 중에 많은데, 한국 제 1의 철도인 경부선은 일제 시대에 만들어졌고, 그밖에 지방의 주요 철도도 그러하다. 일제시대에 개발된 부산, 인천 등지는 한국 제 1위, 2위의 항만도시로 자리 잡고 있다. 그밖에 도로, 교량 등 각종 기반 시설이 일제시대에 만들어진 것이 많이 남아있다.
교육제도 역시 일제의 영향을 받은 것이 많아서, 나의 경우 ‘국민학교’를 5학년까지 다니고 6학년에 되어서야 ‘초등학교’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주입식의 교육이라는 것도 아직까지 가장 효과적인 교육방법으로 통용되고 있으며, 미국식의 열린교육보다 낫다는 평가를 하기도 한다. 그밖에도 다양한 측면에서 일제의 유산은 우리가 느낄 수 없는 정도로 많이 남아 있으며, 이후 50여년 이상의 시간이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