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추상미술 -말레비치, 흰 바탕에 검은 사각형

저작시기 2007.05 |등록일 2010.04.25 | 최종수정일 2014.12.28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이은적 교수님 과제

목차

Ⅰ. 작품을 처음 보았을 때
Ⅱ. 말레비치의 절대주의
Ⅲ. 말레비치, 《흰 바탕에 검은 사각형》

본문내용

Ⅰ. 작품을 처음 보았을 때
먼저, 말레비치의 《흰 바탕에 검은 사각형》이란 작품을 추상미술 항해일지의 작품으로 선정한 이유는 추상미술을 단적으로 가장 잘 나타내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미술작품을 보면 으레 ‘이 작품은 무엇을 대상으로 그린 것일까?’란 생각을 먼저 하게 되는데 말레비치의 《흰 바탕에 검은 사각형》이란 작품은 처음 보았을 때부터 그렇게 생각하는 나를 멈추게 만들었다. 물론 입체주의, 다다이즘 항해일지를 써오면서 미술 작품이 어떤 대상을 표현하려는 것에만 국한되어 있지 않음을 알 수 있었기 때문에 말레비치의 작품을 보는 나의 시각이 예전과는 달라졌다고나 할까?
작품을 보면서 가장 먼저 떠올랐던 것은 참혹한 세계대전으로 인해 가족과 친구를 잃고 폐허가 되어버린 마을을 바라보면서 느꼈던 것들을 표현한 것이라는 생각이었다. 아니면 작가의 개인적인 일들 예를 들면, 애인과의 이별, 친구의 죽음 등을 경험하면서 그때의 감정을 표현한 것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면 작품을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어두운 검정색을 바라보게 하여 오히려 흰색을 떠올리게 하려는 의도가 들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즉, 작품을 보는 사람들은 살아가면서 하게 되는 부정적인 것들을 검은색을 보면서 떠올리게 되고 그것들을 반성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런 반성과 더불어 앞으로의 인생에서 부정적인 것들을 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할 것이다. 반성과 다짐을 통하여 정화된 자신의 마음은 순수한 흰색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