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60년대 작가 김승옥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23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1. 60년대 작가, 김승옥
2. 연구사 검토 및 연구 방법

Ⅱ. 자기세계와 극기
1. 자기세계의 양상
2. 자기세계의 필요성
3. 자기세계와 극기

Ⅲ. 플롯의 구성과 자기세계
1. 교차된 플롯의 자기세계
2. 차용된 자기세계

Ⅳ. 자아의 인식과 자기세계
1. 현대인의 자아와 인간 본연의 문제
2. GENDER 와 LIBIDO 그리고 TRAUMA

Ⅴ. 결론

※ 참고문헌

본문내용

1. 60년대 작가, 김승옥.

한국문학사에서 김승옥의 위치는 단연 60년대라고 할 수 있다. 대부분의 작가에 대한 연구, 특히 그 위치에 관한 논의가 사후에 이루어지는 것에 비해 그는 비교적 짧은 작품 활동을 한 생존해 있는 소설가임에도 60년대라는 하나의 시대를 당당히 아우르고 있다. 물론, 그의 작품 활동이 주로 60년대에 이루어졌고 그의 소설 「서울, 1964년 겨울」이나 「60년대식」등의 작품들에는 제목에서부터 그가 ‘60년대’를 이야기 하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자체가 60년대를 이야기 하고 있지만 단순히 그것으로 그를 60년대 대표 작가로 자리매김 하기에는 아쉬운 점이 많다.
60년대를 우리 문학사에서의 특별히 ‘60년대’라고 규정하는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전쟁의 후유증으로 실체 없는 사상적, 관념적 문학이었던 50년대와 달리 60년대의 문학은 시대를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었던 실체가 있는 문학의 시작이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한국문학사에 있어서 일대의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는데, 이로서 지금의 ‘현대문학’이라는 것의 틀이 잡혔기 때문이다. 60년대는 시대를 구체적으로 묘사하는 것에 주목했다. 김승옥은 이러한 시대정신에 입각하여 구체적 시대를 객관적으로 표현해 냈으며 이는 분명 50년대의 문학과 차별되는 것으로 그에게 있어 ‘60년대’ 라는 수식어를 갖게 하였다.
또, 김승옥은 그의 특유의 개성적인 문체에 의하여서도 평가 받는다. 60년대 소설의 특징 중 하나로 내성화 경향을 들 수 있는데 이는 자기 내면을 들여다보기 시작했다는 것을 나타낸다. 그 이전의 문학이 전쟁 등으로 인한 사회의 문제를 이야기 했다면, 60년대에 와서는 같은 전쟁의 상처를 이야기 하더라도 그것이 사회가 아닌 한 개인의 내면의 문제로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김승옥의 문체는 이러한 개인의 내면을 잘 나타낼 수 있는 것으로 이른바 ‘문체의 혁신’으로 일컬어지기도 한다. 이에 대해 김현은 “서구적인 냄새를 풍기면서 번역 투 같지 아니한 교묘한 문체”라고 했고, 홍정선은 “젊은 세대의 신선한 언어 감각과 그 감각의 상업화 가능성까지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참고 자료

- 단행본 -
김승옥, 『김승옥 소설전집』(1~5), 문학동네, 1995.
김승옥, 『누이를 이해하기 위하여』, 청아 출판사, 1991.
김승옥, 『제3세대 한국문학 “김승옥”』vol.12, 삼성출판사, 1983.

- 학위 논문 -
김용희, 「김승옥 단편소설의 일인칭 서술자아 연구」, 한남대학교 석사, 1998.
이동재, 「김승옥 소설의 시간구조 연구」, 고려대학교 석사, 1990.
장상기, 「한국 노동소설의 변화양상 연구-서기원과 김승옥을 중심으로」, 가톨릭대학교 석사, 2004.
장현, 「김승옥 소설의 변모양상 연구」, 가톨릭대학교 석사, 2000.

- 학술지 논문 -
강운석, 「60년대 소설 연구(1) - 김승옥 論」, 『숭실어문』, vol.14, 숭실어문학회, 1998.
공종구, 「김승옥 소설에 나타난 주체의 불행한의식」, 『현대소설연구』, No.13, 한국현대소설학회, 2000.
권대근, 「김승옥 소설의 자의식 연구」, 『국어국문학』, vol.19, 동아대학교, 2000.
남금희, 「김승옥 단편소설의 한 고찰」, 『한국전통문화연구』, vol.12, 효성여자대학교 한국전통문화연구소, 1997.
서종택, 「해방이후의 소설과 개인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