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용아 박용철에 대한 보고서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0.04.23 한글파일한글 (hwp) | 1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용아의 인생, 문학관, 세계관 등을 계략적으로 조사한 글 입니다.
용아에 대한 설명과 그의 작품세계, 그를 평가하는 시선 등을 작성했습니다.

목차

1. 용아, 그는.

2. 용아의 대표적 작품 들

3. 용아, 평가받다.

4. 용아, 일생을 돌아보다.

본문내용

본문의 내용입니다.

▶박용철은 자기만의 우수로써 슬픔을 누리려고 애썼지만, 이 고립화는 언제까지나 유지되었던 것은 아니다. 현실을 떠나서는 존재할 수 없는 삶의 생존적 기반은 끊임없이 도피의 밀실을 뒤흔들었으며. 그의 순수화를 가로막고 불안하게 만들었다. 경험적 현실과 관계없이 이루어지는 절망이나 고통은, 그것이 의식의 절멸이나 해탈로 나아가지 않는 한 그 자체가 불안한 것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박용철의 시에서 빈번하게 확인되는 것은 외계의 어두움에 대한 과민반응이다. 이러한 의식은, 삶의 현실이란 다만 절망과 부정의 순환과정이며 완강한 어둠으로 충만해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비관주의로 나아갈 수밖에 없다는, 말하자면 배타적인 현실로서의 외계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전형적인 태도나 세계관과 연결되어 있다.

(1) 아버지 이 길은 무슨 길이길래

눈물에 싸여서라도 가고 보내는 마련이래요?

마른 잎은 부는 바람에 불려야만 되나요?

손에 닳고 눈에 익은 모든 것을 버리고

아득한 바다에 몸을 띄워야만 새살림 길인가요?

- <시집가는 시악시의 말> -

(2) 걸으라 걸으라 무거운 짐 곤한 다리로

걸으라 걸으라 가도 갈길 없는 너의 길을

걸으라 걸으라 불꺼진 숯을 가슴에 안아

새벽 돌아옴 없는 밤을 걸으라 걸으라 걸으라.

- <밤> -

인용시 (1)은 신부인 화자를 내세워 세계란 간단없는 괴로움만이 중첩되어. 밝음도 희망도 가질 수 없는 아득한 곳이라고 설명한다. (2)에서는 현실 전체가 밤으로 채색되어. 절망으로 파악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한다. 이와 같은 비관주의는 일일이 열거할 필요조차 없을 정도로 그의 작품 도처에서 산견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