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반짝반짝 빛나는 -감상문(+일본어)

저작시기 2009.11 |등록일 2010.04.21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에쿠니 가오리의 소설`반짝반짝 빛나는`을 읽고 난 후의 감상문 입니다.
감상문 밑에 일본어로도 감상이 적혀 있습니다.

목차

<책소개>
<줄거리>
<소감>

본문내용

주인공인 쇼코,무츠키,곤 이 세 사람 관계는 타인의 시선에서도 그들의 시선에서 자칫잘못하면 서로 상처를 줄 수 있는 ‘물을 안는 것과 진배없는’ 그런 관계이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모든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행해지는 것들은 물을 안는 것과 진배없는`그런 것은 아닐까?
主人公の笑子、睦月、紺この三人の&amp;#38306;係は他の人の視線でも彼らの視線でややもすると間違えばお互いに傷をつけることができる「水を抱くことと同じ」そんな&amp;#38306;係だ。ところで考えてみれば、すべての愛という名前で行われることは水を抱くことと同じ、そうなことではないか。



<소감>
사실 이 세상에 그 어떤 사랑이나 사람이나 특별하지 않은 것들이 어디 있을까?
마지막 책장을 덮고 머릿속에 떠오른 건 “틀린그림찾기”라는 게임이었다. 정해진 시간 안에 좌우대칭으로 보이는 그림 속에서 틀린 점을 찾아내는 게임이다. 시간을 때울 요량으로 이 게임을 하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든 적이 있다. 우리들의 삶 속에서도 이 게임처럼 그냥 봐서는 알 수 없는데 눈에 쌍심지를 켜고 찾아내는. 하지만 사실은 단지 약간 다를 뿐인데. 이를 `틀림`으로 간주해버리는 경우가 허다하지 않을까? 무의식 중에 일어나겠지만 다름과 틀림을 구분하여 인식하기보단 나와 다르다면 그건 틀린 것으로 여겨버리는 경우가 자주 일어나지 않는가?
はこの世界にどんな愛や人や特別ではないものがどこにあるか?
最後のペジを閉じて頭の中に浮び上がったのは「틀린그림찾기(違い探し)」というゲムだった。決まった時間の中に左右で見えるの中で違った点を探すゲムだ。時間をつぶすつもりにこのゲムをしている途中、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