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대학생용보고서] 부실공사가 낳은 억울한 참사(와우 아파트 붕괴 사건)

저작시기 2008.10 |등록일 2010.04.21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와우아파트 붕괴사건은 해빙기에 아파트의 기둥이 아파트의 무게를 지탱하지 못하여
지층이 내려앉은 것과 하청 업체들이 자재를 빼돌리고 설계와는 다르게
건물을 만드는 등 부실공사를 했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었다.
이런 비극적인 참사가 일어나지 않기 위해서는 건설관련 제도의 개선, 건설 업체의 의식개혁, 강력한 감리제도의 정착 및 기술자들의 책임 의식이 필요하다.

목차

1. 서 론

2. 설계와 준공

3. 사고의 개요 및 과정

5. 대안

6. 결론

7. 참고문헌

본문내용

1. 서 론
우리는 각종 신문이나 텔레비전 뉴스를 통해 부실공사에 대한 이야기를 너무도 쉽게 접할 수 있다. 너무도 잦은 부실공사 사고 소식에 우리는 익숙해져버린 것이다. 언젠가부터 부실공사에 관련된 사고 소식을 들으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역시나 또’ 이런 반응을 접한다. 우리나라에는 그와 관련된 몇 가지의 큰 사건들이 있었고,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작은 부실공사 사고도 엄청나게 많다고 한다. 이렇듯 부실공사가 남의 얘기가 아닌 우리의 일이 될 수도 있기에 부실공사에 대한 지식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되어 이런 조사를 하게 되었다.
그 중에서 1970년대에 일어났던 ‘와우 아파트 붕괴사건’에 대해 조사하였다. 엄청난 참사를 일으켰던 그 사건의 과정과, 무엇 때문에 그 건설현장에서 부실공사가 일어났었는지에 대한 원인과, 또 이러한 참사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부실공사를 대비한 앞으로의 대책은 무엇이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았다.

2. 설계와 준공
와우 시민아파트 15동은 1969년 서울특별시가 서울의 37개 지구에 건립한 406동의 아파트 가운데 하나로, 서울시는 당시 와우산 일대를 아파트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으로 총 24개의 시민아파트를 세웠다.
1969년 1년간에 시민아파트가 건립된 지역은 32개 지구였고 406동 15,840가구분의 아파트가 건립되었다. 그 중 205동 6,927가구분은 시 본청에서 담당하였고 201동 8,913가구분은 구청에서 담당하였다. 이 건설사업에 참여한 업자는 모두 33개 업자였다.
그 중 와우지구(창전동 산 2번지) 16개 동 중에서 13·14·15·16의 4개 동(각 30가구분)을 지명경쟁입찰에서 낙찰한 업자는 대룡건설(대표 장익수)이었으며 낙찰가격은 3,002만 7,026원이었다. 이 공사대금 3천여만원 중에는 시멘트 2,700부대, 철근 35톤 등 관급 자재비 932만 7,026원이 포함되어 있었다.

참고 자료

(1) 서울특별시 서울육백년사 <http://seoul600.visitseoul.net/index.html>
(2) 위키백과 <http://ko.wikipedia.org>
(3) 경북일보 <http://www.kyongbuk.co.kr>
(4) 이경찬의 역사교실 <http://leekcp.new21.org>
(5) 건축시공기술사 조민수 <http://cafe.naver.com/noonejo/129>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