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음악과 사회` 수업 중, 중세음악과 르네상스 시대의 음악 중 듣고 감상문쓰기

저작시기 2008.04 |등록일 2010.04.19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음악과 사회> 수업 중에 제출했던 감상문입니다.
관련 자료 작성 시 참고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악기는 무엇일까? 그 질문에 나는 자신있게 사람의 목소리라고 대답할 것이다. 그 아름다운 음악은 마치 영혼을 울리는 소리로 다시금 우리에게 다가온다.
음악과 사회를 교양과목으로 공부하면서 그저 평소에 쉽게 흘리고 지나쳤던 음악이란 존재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볼 수 있게 되었다. 요즘은 손가락을 몇 번 움직임으로 음악을 쉽게 접하고 들을 수 있게 되었다는 편리함도 있지만, 그만큼 확실히 음악가들의 고생과 노력은 감하여 지는 것 같다. 나는 이번 과제를 준비하면서 평소 지나쳤었던 그런 부분들까지 조금이나마 이해를 해보며 감상해 보고자 하였다.
나는 르네상스 시대 음악 중에 한 곡을 들어보기로 하였다. 먼저 르네상스 시대란 서유럽 여러 나라의 시민계급을 중심으로 일어난, 고대 그리스·로마의 철학과 예술에 대한 관심의 문예부흥 운동이 일어났던 시대이며, 음악이 여러 나라에서 새로운 양상을 보인 때이기도 하다. 르네상스 음악은 주로 이탈리아에서 발달했는데, 로마에서는 교회 음악이 상당히 발달했으며 팔레스트리나와 같은 대가를 배출하였고, 베네치아에서는 주로 세속적인 음악과 기악으로 알려졌으며 교회 음악에는 화려한 2중창의 방법도 사용되었다는 특징이 있다.
내가 감상하게 된 곡은 바로 로마에서의 대표적 작곡가인 팔레스트리나의 곡이다. 팔레스트리나는 르네상스 후기를 결산하는 최대의 작곡가로 이른바 로마악파를 대표하는 거장이며,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