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소설교육-소설을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

저작시기 2008.06 |등록일 2010.04.19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직접 작성한 레포트를
300원~900원에 판매하는 수수함!
가격도 good! 자료도 good!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사람들에게 학창시절의 ‘국어 수업’은 어떤 모습으로 기억되고 있을까? 줄줄 읽어 내려가며 시점은 ‘뭐고’ 배경은 ‘뭐다’를 가르치는 선생님. 빨간펜, 파란펜, 손에 한가득 들고서 밑줄 긋고 받아쓰랴 눈.코 뜰 사이 없는 학생들. 지루함을 못 견디겠다는 듯 연신 조는 학생들은 문학작품을 제대로 감상할 겨를이 없다. 그저 외우고 시험에 대비하기가 바쁘다. 이것이 내 기억 속의 문학수업이다. 작품의 내용은 알 겨를도 없이, 감상을 해 볼 겨를도 없이 참고서와 선생님의 천편일률적인 ‘남의 감상’을 외우고 암기하기에 바빴던 것이다. 유형조차 같은 문제들과 답. 그리고 50점이다 80점이다 라는 점수만 있을 뿐, 국어의 흔적이 없다. 남는 것이 없다는 것이다.
이런 사태가 변함없이 이어져 온 오늘날의 문학교육은 ‘감동의 부재`라는 함축적 말로 표현된다. 수학능력시험에서 우수한 점수를 얻을 수 있는 학생조차도 문학교육에 대하여 하는 말은 "왜 배우는지 모르겠다."로 압축되는 것을 목격한다. 그 까닭은 문학 작품을 대상으로 연구하는 학자들에게나 적당할 정도의 고답적이고 난해한 용어의 숙지, 혹은 이미 해석되고 정리된 견해들의 무조건적 받아쓰기가 곧 문학교육으로 인식되는 현실 때문이다. 실제로 학생들의 교과서는 작품을 설명하는 백과사전적이고 수준 높은 용어와 설명으로 가득히 메워지곤 한다. 학생들은 어떤 작품을 대하더라도 그것을 설명의 대상으로는 여길지언정 털끝만한 감동도 느끼지 않는다. 이토록 냉담해지는 훈련을 받는 것이 문학교육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라면, 문학을 왜 가르치고 배워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이 일게 마련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