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굿윌헌팅을 보고 난 후

저작시기 2009.11 |등록일 2010.04.17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굿윌헌팅을 보고 난 후 독후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98년 개봉한 이 영화를 영화관에서 무척 감명 깊게 보았던 기억이 난다.
천재적인 두뇌와 재능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불우한 성장 환경 탓에 마음의 문을 닫은 한 청년이, 자신을 이해해주는 참다운 스승을 통해 삶이 변모하는 과정을 훈훈하게 그린 영화였는데 맷 데이먼이 92년 하버드대 재학 중에, 문예 창작 과목의 과제로 썼던 50페이지 분량의 단편 소설을 바탕으로, 같은 고향 출신의 친구 벤 에플릭과 함께 완성한 시나리오를 영화로 만들었고, 공동으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했다.
영화 등장인물로도 출연해 윌과 처키 역을 맡은 맷 데이먼과 벤 에플릭은 이 영화로 새로운 지성파 배우로 도약했으며, 윌의 마음을 열어준 숀 교수 역은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인상적인 선생님으로 나온 로빈 윌리암스가 맡았다.
윌(Will)은 보스톤 남부 출신의 청년으로 정규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했고, 아버지의 폭력에 의한 깊은 마음의 상처를 묻어두고



사람들은 사회적으로 높은 지위에 오르거나 타인이 할 수 없는 어떤 성과를 이루어서 타인이 우러러 볼 때 ‘성공’ 했다고 생각하고, 또 그런 사람들을 부러워한다.
하지만 과연 그것만이 성공일까? 소박할지라도 자신의 삶에 더 충실하고 만족한 ‘성공`이 더 소중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전 세계 최고의 수학자라는 공인 (필즈메달) 을 받았음에도 윌과 같은 천재가 밖에 얼마나 더 있을지 모른다는 것에 느끼는 좌절감과 불안감을 느끼는 램보 교수의 모습은 `인간` 의 이면을 들여다 볼 수 있게 해준다.
영화 아마데우스에서 안토니오 살리에리가 볼프강 아마데우스에게 느끼는 질투와 찬탄이 복합된 감정 같은 것과 비슷한 느낌이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친구 쳐키의 모습 이다. 배우 벤 에플렉은, 실제로 멧 데이먼과 절친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친구 쳐키가 윌에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