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행복한 부부 이혼하는 부부 심리 다큐 감상문 A++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17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MBC다큐 행복한 부부 이혼하는 부부를 보고
스크린샷 찍어 그림 많이 첨부해서 써봤습니다.

목차

1.주제문
2.개요
3. 감상문

본문내용

3. 감상문
군에서 처음으로 ‘나는 누구일까?’하는 생각을 갖게 되었고 ‘이제 난 앞으로 뭘하지?’하는 고민을 했던 기억이 난다. 난 상담가가 되고 싶다. 그래서 2010년 1학기 현재 나는 정보통신 전자공학부 2학년 과정을 들으며 사회복지 전공을 2개를 같이 듣고 있다. 아직까지도 확실하게 잘은 모르겠지만 사회복지 과목을 들으면 들을수록 더 상담을 하고 싶다. 사람들과 깊은 이야기를 하는 것이 좋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이 좋다. 나는 가족에 관한 영화나 한 개인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가 좋다. 그런데 사람들과 이야기 하다보면 그 자체가 한 편의 영화이다. 아니 영화보다 더 리얼하다. 이 수업을 들었던 것 역시 상담과 관련이 있다. 사람에 대해 더 알고 싶고, 과연 과학적으로 접근한 사람의 마음은 어떨지 궁금했다.
조별과제를 하면서 자료를 찾으며 다큐멘타리를 10편정도 봤다. 물론 약간은 지루한 것도 있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서 다큐에 매력에 푹 빠졌다. 깔깔깔 웃으며 본 것도 있고, 너무 찡해서 눈물을 찔끔 흘린 것도 있었다. 그 중에서도 나는 ‘행복한 부부 이혼하는 부부’가 가장 인상 깊었다. 그건 지금 현재에 우리 가족에게 적용할 점이 많았기 때문일 것이다.
요즈음 가족 복지 시간에 가족 치료에 대해 배우고 있다. 깊게는 아니고 큰 덩어리만 배우고 있는데 참 매력 있다. 가족치료. 중고등 학생 시절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 프로그램에서 처음으로 접한 용어다. 아이가 문제가 생겼을 때 가족 전체가 상담을 받고 행동을 바꾸면서 아이가 변하는 과정. 나는 그걸 보고 기적이라고 부른다. 손수건에서 비둘기가 나오고, 카드를 맞추는 것이 기적이 아니라 사람이 변하는 것. 그것이 바로 기적이라 생각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