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매스미디어와 정치 - 대운화 관련 보수언론 / 진보언론의 보도 비교 분석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16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매스미디어와 정치 - 대운화 관련 보수언론 / 진보언론의 보도 비교 분석

목차

1. 서론
2. 본론
3. 결론

본문내용

1. 서론
지난 대선 시기에 이명박 대통령 후보와 한나라당이 야심차게 공약중 하나가 한반도 대운하건설이다. 경제 살리기 프로젝트의 일한으로 대규모 토목공사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집권 초기 촛불집회 파동으로 정치적으로 큰 타격과 환경단체 등 재야 단체들의 강력한 반발로 주춤하고 있는 상태이다. 정부는 공안정국을 조성해 녹색연합등 환경단체에 대한 압수수색을 수사하는 등, 대운하를 추진하기위한 사전 분위기 조성이 만연한 상태이다. 이에 보수언론의 대운하 찬양과 진보언론의 대운하 반대 목소리 등을 이번 레포트를 통해서 알아보자.

2. 본론
우선 경향신문 기사이다.
[경향신문]
여권, 다시 한반도 대운하 띄우기 나섰다 입력: 2008년 09월 03일 17:06:45   여권이 다시 한반도 대운하 띄우기에 나섰다. “국민이 반대하면 하지 않겠다”던 입장은 “국민이 원하면 할 수 있다”는 적극적인 자세로 바뀌고 있다. 대운하에 대한 반대 여론은 ‘오해’ 때문으로 실상을 다시 알리고, 여론이 호전되면 추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일제히 “토목으로 경제를 살리겠다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며 비판하고 나서 대운하는 다시 국민적 논란거리로 부각되고 있다.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은 연일 추진 가능성을 내비치며 군불을 때고 있다. 정 장관은 3일 ‘한국시장경제포럼’ 초청강연에서 “국민소득 4만달러 시대에 맞는 친수공간이 요구된다”며 “(대운하를) 친수공간 차원에서 검토할 만하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전날 국회 국토해양위 답변에서도 “대운하는 요건이 조성되고 국민이 필요하다고 할 때 다시 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운하는 폐지된 것이냐, 아니면 국민적 반대가 있어서 중단된 것이냐’는 질문에 “취소된 것이 아니라 중단된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성이 없다는 판단에 따라 중단된 경인운하도 재개된다. 정 장관은 “경제성, 재무안정성 등을 면밀히 검토한 뒤 한국개발연구원 검증과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인운하 재추진은 대운하 공론화를 위한 터 다지기라는 의혹이 제기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