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온돌, 그 찬란한 구들문화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0.04.13 워드파일MS 워드 (doc) | 9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목차>>>
 들어가는 말
 온돌, 우리 민족 최고의 발명품
 우리 민족의 고유하고 독특한 문화 구들
 우리의 친환경 주거환경기술을 말하다.
 잃어버린 고유의 문화와 기술
 온돌의 세계화와 경제적 문화적 가능성

목차

 들어가는 말
 온돌, 우리 민족 최고의 발명품
 우리 민족의 고유하고 독특한 문화 구들
 우리의 친환경 주거환경기술을 말하다.
 잃어버린 고유의 문화와 기술
 온돌의 세계화와 경제적 문화적 가능성

본문내용

“문화는 영어에서 가장 복잡한 의미를 가진 두세 개 단어 중 하나이다.”(레이먼드 윌리엄스)

“문화에 대한 연구가 가장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인간의 생존이나 안녕에 결정적으로 필요한 것이 무엇인가이다. 혹은 인간이 다른 동물과 다른 점이 무엇인가이다. 문화는 어떤 의미에서는 과잉되고, 초과되고, 엄밀한 물질적 기준을 초월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다. 그런데 그렇게 스스로를 일탈하고 초월하는 능력이 바로 인간을 측정하는 기준이 된다.”(테리 이글턴)

문화가 가지는 경제적, 사회적 가치는 얼마나 대단한 것인가?
현대주거문화에서 온돌의 비중가치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서구의 아파트의 근대주거문화를 기준으로).
한국의 온돌과 서양의 보일러의 개연성을 간과하고 있었던 나는, 무엇보다도 건축을 전공하는 학생으로서 본 강의에서 상영된 kbs사의 ‘온돌, 그 찬란한 구들문화’의 다큐멘터리 동영상은 커다란 충격이었다.
한국의 근대는 그 주도권이 다른 열강에게 빼앗겨 고대, 중세문화를 상실한 채 형성되었다.
온돌은 건축산업 붐이 일었던 한국의 근대 서구식 건물에서 우리것으로 발전된 것이 아닌, 서구에서 발전시킨 보일러에 의해 다시 서구식문화와 함께 재유입되었다.
한국인들에게 온돌은 기술, 그 이상이었다. 우리의 주거문화는 구들이 발명되어 가족을 이루고, 부족이 모이고, 민족이 형성되어 국가가 성립된 것이다.

현재까지, 잃어버린 한국의 옛 문화를 찾으려는 노력은 이미 서구화되어버린 현대한국인들에게 미학 그 이상의 가치로 발전할 수 있는 가 하는 정도로 사실상 미미했다. 그러는 사이 독일 등 선진국에서는 과잉된 도시의 생태적 순환, 재생을 목적으로 저탄소, 에너지효율 극대화 등의 연구가 활발하게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며 이것의 가치는 경제적 가치를 넘어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는 무한한 원동력이 되고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네 조상들이 한 번 불을 피우면 100일동안 온기가 유지되었다는 온돌의 기술력과 온기와 한기를 축적해서 석빙고 등을 만들었던 조상들의 기술은 ‘지혜’의 수준이 아닌 지속적인 과학적 연구와 발전이 필요하다.



온돌, 우리 민족 최고의 발명품
우리네 구들은 신석기시대의 움집 화덕에서 처음 발견되는데, 이에 관한 가장 오랜 자취는 두만강유역의 기원전 5천년에서 4천년전 사이의 서포항 집터에서 발견되었다. 구들에 관한 첫 기록은 7세기 중엽에 나온 《구당서》의 다음과 같은 내용이다.
“사람들은 산골짜기에 살며, 지붕은 띠로 덮였다. 겨울에는 긴 구들을 만들고 그 아래에 불을 지펴서 방을 덥힌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구들은 오늘날과 달리, 방 한쪽에만 깔려서 걸터앉거나 잘 때에만 이용하였고 중국 사람들이 ‘긴 구들’이란 뜻으로 ‘장캉’이라 적은 것은 이 때문이다. 당시 아주 신기한 발명품으로 여겨진 구들은 중국으로 퍼져나갔으며, 그들은 이를 ‘캉’이라고 부른다

참고 자료

준,리신호 (2006) , 온돌 그 찬란한 구들문화 p12 청홍출판사
준,리신호 (2006) , 온돌 그 찬란한 구들문화 p16 청홍출판사
임상훈 외, 생태건축에 있어서 흙건축에 관한 연구, 한국생태건축학회 2001
김봉준,리신호 (2006) , 온돌 그 찬란한 구들문화 p11 청홍출판사
㈜ECL은 순수 한국자본 온돌개발업체로 최근에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Frank Lloyd Wright 『An Autobiography』, HORIZON PRESS, 1977, pp.520-522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