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문과학(인문학)의 개념, 인문과학(인문학)의 가치, 인문과학(인문학)과 과학기술, 인문과학(인문학)과 지식정보화, 인문과학(인문학)과 아트웨어, 인문과학(인문학)과 멀티미디어 분석(인문과학, 인문학, 인문)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12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인문과학(인문학)의 개념, 인문과학(인문학)의 가치, 인문과학(인문학)과 과학기술, 인문과학(인문학)과 지식정보화, 인문과학(인문학)과 아트웨어, 인문과학(인문학)과 멀티미디어 분석

목차

Ⅰ. 서론

Ⅱ. 인문과학(인문학)의 개념

Ⅲ. 인문과학(인문학)의 가치

Ⅳ. 인문과학(인문학)과 과학기술

Ⅴ. 인문과학(인문학)과 지식정보화

Ⅵ. 인문과학(인문학)과 아트웨어

Ⅶ. 인문과학(인문학)과 멀티미디어

Ⅷ.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현대사회와 그 교육이 당면하고 있는 중대한 문제는, 인문학과 인문교육이 현대인의 일상세계로부터 침범을 받아 실종 상태에 이르게 되었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서 르네상스 인문학의 성격과 교육적 이상을 복원하자고 주장하는 것은 오늘날 인문학과 인문교육이 당면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왜냐하면, 노동과 유용성이 만사의 핵심이 되어 있고 평등사회를 표방하는 현대사회 안에서, 그리고 문화의 보편성과 자아의 탁월성을 부정하는 현대적 인문학의 관점 안에서는, ‘일상세계로부터의 격리’와 ‘문화와 교양의 학습’을 표방했던 르네상스 인문학의 주장만으로는 인문학과 인문교육을 수호해낼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현대사회에서 학문과 문화가 진정으로 보호받을 수 있으며, 실종 상태에 이른 인문학과 인문교육이 복원될 수 있는 가능성은 어디에 있는가? 그 가능성은 고전적 인문학의 복원에서 찾을 수 있다. 고전적 인문학 안에서는, ‘신적인 세계에 대한 경배’와 ‘학문의 탐구’가 결합되어 있다. 일상세계가 가하는 위협과 침범으로부터, 학문의 탐구를 제도적으로 보장해 주는 것은 스콜레로서의 여가였고, 교과와 지식을 정당화해 주는 것은 총체로서의 실재였다. 초월세계를 외면했던 르네상스적 사유방식이 등장하기 이전에, ‘총체로서의 실재를 지향하는 학문적 탐구’ 곧 고전적 인문학의 정신은, 학문과 문화가 스스로를 살찌우고 생동감을 유지해 나갈 수 있는 힘의 원천이 되었고 인문학과 인문교육이 보호받을 수 있는 형이상학적 토대였다. 그렇지만, 초월세계를 간과하고 문화와 학문만을 요약해 낸 르네상스 인문주의에 의하여, 학문적 탐구 안에서 초월세계를 지향하고자 했던 고전적 인문학의 정신은 망각되었다. 초월세계를 지향하는 학문적 탐구라는 이러한 고전적 인문학의 정신에 대한 망각은, 결국 인문학과 인문교육에 대한 형이상학적 기반의 붕괴를 가져왔으며, 나아가서는 현대사회에 이르러 일상세계의 침범으로부터 인문학과 인문교육을 옹호하는 데에 있어서 적극적인 대응이 불가능하도록 하였다.

참고 자료

강영안 / 인간의 얼굴을 가진 철학 인문학의 철학을 위하여, 소나무
김영민 / 탈식민성과 우리 인문학의 글쓰기, 서울 민음사, 1996
이진우 / 세계 체제의 도전과 한국 사상의 변형-독자적 패러다임을 위한 문화 상대주의의 전략, 한국인문학의 서양 콤플렉스, 민음사, 1999
임홍빈 / 과학기술시대의 인문적 상상력, 현대비평과 이론, 1994
이종수 / 한국인문학문의 위기와 정책적 대응방향, 한국행정학회동계학술대회논문집, 2002
이성원 / 인문학의 특성 인문학의 위기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