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노무현정부이명박정부 비교

저작시기 2009.01 |등록일 2010.04.11 | 최종수정일 2018.09.21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이것은 노무현 정부와 현 이명박 정부의 정책을 비교해서 내생각대로 적은 리포트형 글입니다.

목차

Ⅰ. 서론
1. 들어가며
Ⅱ. 본론
1. 노무현 정부와 이명박 정부의 비교
2. 행정구역 개편과 그 문제점
3. 종합 부동산세와 그 문제점
Ⅲ.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1. 들어가며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노무현 정권에 이어 ‘경제’라는 프레임을 보여줬던 이명박 후보가 대한민국 17대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지속적인 경기침체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실망감과는 달리 청계천 복원, 대기업CEO출신에 서울시장이라는 경력, 강력한 ‘경제’ 성장이라는 비전을 제시해 주었던 이명박 후보는 압도적 차이를 보이며 이번 17대 대통령에 당선,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게 된다.
이런 국민들의 지지를 등에 업고 출발한 이명박 정부는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큰 것인지 끊임없는 지지율 하락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 두 개의 리서치 조사 결과를 보면, 먼저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를부산 MBC와 동의대 선거정치연구소가 공동으로 10월 8일부터 9일까지 이틀간 부산시민 700명에게 전화설문조사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7%p 로 아주 또는 약간 잘한다는 긍정적인 응답은 13%에 그치면서 지난 9월 17%보다 더 떨어졌음을 보여주었다.
다른 결과로는 한길리서치가 공동으로 9~11일 성인 8백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9월 정례여론조사 결과 “이명박 대통령 지지율”은 일반적 조사방식인 4점 척도에서 21.4%로 조사됐다. 이는 한달전 조사 때보다 6.2%포인트



Ⅲ. 결론
역사적으로 작은 정부, 큰 정부의 논쟁은 끊임없이 변천되어 왔다. 수도 없이 변천한 것으로 미루어, 분명 작은 정부는 작은 정부대로 큰 정부는 큰 정부대로 장단점이 있는 것이며, 어느 것도 가장 이상적인 모양일 수는 없을 것이다.
작은 정부냐 큰 정부냐는 논쟁이 있다. 복지를 증대할 것인가 말 것인가. 시장에 개입할 것인가 말 것인가. 증세할 것인가 감세할 것인가. 이 논쟁구도에서 우리는 되물어 보아야 할 것이 있다. 누구를 위한 증세이고 감세인지, 누구를 위한 시장 개입인지 말이다. 따라서 큰 정부냐 작은 정부냐의 논쟁은 어느 사회세력의 이익에 충실할 것인가와 세금정책, 시장개입, 복지수준의 구체적 내용을 따져봐야 한다.
이에 이명박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가장 뜨거운 이슈거리인 ‘행정구역 개편’과 ‘종합부동산세’를 살펴보자면 먼저 ‘행정구역 개편’의 경우 행정체제개편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자치입법권의 확대, 지방재정권의 확충 등에 대한 논의가 선행되어야 하며, 행정체제개편은 효율성이라는 하나의 기준으로 결정할 것이 아니라, 국민중심의 관점에서 사회적 비용과 편익을 고려하여야 하며,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