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친환경 건축 사례

저작시기 2009.11 |등록일 2010.04.11 파워포인트파일MS 파워포인트 (pptx) | 8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자연을 생각는 신주택문화

스위스 이야기 할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는 바로 ‘자연’이다. 하늘이 내린 풍부한 자연 환경 그리고 그 자연을 고스란히 보호하고 유지하며 살아가는 스위스. 이런 스위스의 이미지에 제일 잘 어울리는 자연과 함께하는 삶을 염두에 두고 정밀한 기술이 뒷받침된 스위스 신 주택 문화 미너기(Minergie)하우스.

목차

자연을 생각하는 신주택문화

본문내용

자연을 생각는 신주택문화

스위스 이야기 할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는 바로 ‘자연’이다. 하늘이 내린 풍부한 자연 환경 그리고 그 자연을 고스란히 보호하고 유지하며 살아가는 스위스. 이런 스위스의 이미지에 제일 잘 어울리는 자연과 함께하는 삶을 염두에 두고 정밀한 기술이 뒷받침된 스위스 신 주택 문화 미너기(Minergie)하우스.

전 세계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에너지인 석유. 스위스도 예외는 아니다. 다만 에너지 절약이 몸에 배어 있고, 그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와 실험이 뒷받침되고 있다는 점을 높이 살 만하다. 주거 문화에서도 이들의 정신이 나타나는데 에너지 절약을 위해 단열재로 건물을 모두 감싸는가 하면, 테라스 하우스의 경우도 겨울 난방을 할 때 석유나 가스와 함께 벽난로를 이용해 석유도 절약하고 집 안 분위기도 한층 돋워주고 있다. 이러한 스위스의 에너지 절약 문화를 가장 잘 엿볼 수 있는 집이 바로 미너기 하우스다. 미너기(Minergie) 하우스란 이름은 미니멈(Minimum)과 에너지(Energie:Energy의 독일어)의 합성어로 집에 사용되는 ‘에너지를 최소화’한다는 컨셉트를 담고 있다. 미너기 하우스의 기술 요건  에너지를 최소한으로 사용하려면 확실한 단열이 최우선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