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칸트철학(칸트사상),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쉴러철학(쉴러사상),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딜타이철학(딜타이사상),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횔덜린 철학, 독일 인문학 뷔히너철학(뷔히너사상)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10 한글파일한글 (hwp) | 17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칸트철학(칸트사상),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쉴러철학(쉴러사상),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딜타이철학(딜타이사상),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횔덜린 철학,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뷔히너철학(뷔히너사상) 분석

목차

Ⅰ. 서론

Ⅱ.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칸트철학(칸트사상)

Ⅲ.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쉴러철학(쉴러사상)
1. 인간의 미학적 교육
2. 소박문학과 감상문학

Ⅳ.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딜타이철학(딜타이사상)

Ⅴ.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횔덜린 철학
1. 소설 ꡔ휘페리온 Hyperionꡕ
2. 대화와 전통의 의미

Ⅵ. 독일 인문학(인문과학) 뷔히너철학(뷔히너사상)
1. 사랑의 미학
2. 실천의 미학

Ⅶ.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지난 30년 동안 독일의 인문학은 줄곧 그 <정체성의 위기>와 대면해 왔다. 그간 해석학적․역사학적․문헌학적 경향에 변화를 주려는 과정에 언어학, 구조주의, 사회사, 탈구조주의, 해체주의 등 다양한 이론과 방법들이 도입되었으나, 그 어느 것도 독자적인 흐름으로 정착되지는 못한 채, 최근에는 <문화연구, 문화학 Kulturwissenschaft>로의 변화욕구가 강하게 표출되고 있다. 90년대 초 Passau 대학에 개설된 “문화석사 Diplomkulturwirt”에 대한 학생들의 호응이 성공적이어서, 인원제한을 해야만 할 정도가 되었다. 이런 변화시도와 그 성공에는 학문의 학제적 연구의 필요성과 정신과학과 경영학의 이해적 결합이 작용하고 있다.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정치권, 경제권에서는 문화 부문(문화경영 Kulturmanagement)에서 일할 인재 양성을 요구하고, 인문학 분야에서는 학업 후의 취업 가능성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으로서의 모색의 결합인 것이다.
<문화학> 또는 <문화연구>로 번역되는 <Kulturwissenschaft>의 뿌리는 1910년대 철학운동과 문화연구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캇시러 Cassirer 와 리케르트 Rickert 로 대표되는 <신(新)칸트학파> 철학자들은, 현실이 사고의 산물이라고 확신하였으며, 정신활동 과정과 문화과정을 그런 입장에서 집중 연구하였다. 또 함부르크의 대은행가 바르부르크(Warburg) 가문의 자금 지원과 그 가문의 학자 아비 바르부르크(Aby Warburg:1866-1929)의 노력으로 함부르크 대학에 설립된 <바르부르크 연구소>는 문화학 연구의 기초를 다져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였다. 이 연구소는 나치 등장과 함께 런던으로 옮겨갔고, 지금은 런던 대학에 소재하면서 영미권의 문화 연구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현재 <문화학> 또는 <문화연구>는 문화를 정신사, 예술학, 문학연구, 철학․심리학․사회학적인 관점에서 통합하여 연구하



Ⅶ. 결론
인문학은 인간정신과 그 생산물을 다루는 학문이다. 인간은 정신적 연관체계와 신체적 전체가 함께 융합된 통일체로서 그 활동을 통해 내외적인 자연(Natur)를 변형시켜 나간다. 이것이 바로 문화과정이다. 이 과정에서 지금 가장 막강한 작용력을 갖는 변수는 <기술>이다. 기술체계가 전통적으로 비(非) 기술적이었던 영역인 인문학에까지 침투해 들어왔다. 단지 학문 세계 뿐만 아니라 인간 사회 전체가 그렇게 되어 버렸다. 예전에 인종적문화적으로 서구기술사회에 무관했던 국가나 사회까지도 오직 기술의 효율성이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되어 버렸다. 전 지구적 차원에서 모든 것이 <기술에 의해 형성 technomorph> 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런 흐름 속에서 문화(들) 역시 하나의 <기술 집합체 ein technisches Aggregat>가 되어 버렸다. 이런 상황에서 필자는 인문과학이 본래 학문적 성격과 이질적이었던 기술영역을 배타한 채 오직 학문적 순수성만을 고수하기보다는, 어떻게

참고 자료

- 김려수, 인문과학의 이념, 인문과학의 새로운 방향, 서울대인문과학연구소, 1984
- 강영안, 인간의 얼굴을 가진 철학 인문학의 철학을 위하여, 소나무
- 되링, 칸트철학 입문, 중원문화, 1986
- 이성백, 딜타이의 정신과학론, 서울대학교 석사논문, 2002
- 조동일, 인문학문의 사명, 서울대학교 출판부
- 하영식, 칸트 철학과 현대 사상, 동성출판사, 1984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