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20세기 미술의 거장인 마티스와 피카소의 거부할 수 없는 경쟁과 우정 잭플램저 예경2005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09 | 최종수정일 2015.06.07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0원

소개글

20세기 미술의 거장인 마티스와 피카소의 거부할 수 없는 경쟁과 우정 잭플램저 예경2005
단계별로 쓴 북리뷰입니다.
한문장
한단락
훑어보기
질문만들기(Q&A)
나의 느낌쓰기

본문내용

다루고자 여자를 대상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피카소는 모델을 기억에서 떠올려 그리는 반면 마티스는 직접 모델을 보고 그림으로써 모델을 유사한 유형으로 만들지 않고, 지각에 대해 관심을 가지며 독특한 분위기로 나타냈다.
여성 누드화를 그리면서 여인들에 대한 기쁨의 느낌과 동시에 훌륭한 작품을 창조하려는 욕망을 만족시켰다.
Q9. 죽음에 대한 피카소와 마티스의 생각은 어떠하였나?
마티스의 죽음과의 만남은 예술적으로 완곡했지만, 실제 그는 종양과 수술로 죽음에 직접적으로 대면했었다. 수술준비로 복잡한 상황에도 피카소를 진심으로 걱정하고 그를 위해 짧은 글을 쓰기도 한 그의 모습에서 진심어린 우정을 볼 수 있다. 죽을 고비를 넘긴 마티스는 병으로 인한 고통에 굴복하지 않고 자유롭고 대범하며 초월적인 작품활동을 했다.
피카소는 육체적 타락과 쇠퇴에 몰두하며 과거를 그리워 하며 때로는 그의 삶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졌던 육욕에 혐오감을 느끼기도 했다. 하지만 피카소는 죽음을 똑바로 바라보며 노년에 활발한 작품활동을 했다.
Q10. 두 사람의 작품에는 실세계와 관련이 있는가?
그들의 작품이 아무리 추상적으로 보일지라도 두 화가는 여전히 실세계와의 관계에 직접 뿌리박고 있었으며 두 사람 모두 몬드리안 같은 화가의 엄격하게 초점을 맞춘 간호화한 이미지를 넘어서는 다양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마티스도 피카소도 실세계와의 접촉을 유지하고자 했으며 두 사람 모두 그들의 그림이 그런 접촉을 가능하게 만들고, 심지어 다양한 인간경험을 반영하기를 원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