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녹색경영의 성공적인 사례

저작시기 2009.08 |등록일 2010.04.08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녹색경영의 성공적인 사례

목차

-녹색경영이란??-
-녹색경영의 도입 배경-
-성공사례-
-향후전망-

본문내용

환경이 돈이라는 것은 이제 상식으로 통한다. 환경을 생각하지 않고서는 경제를 생각할 수 없고 생존을 보장받지도 못한다. 환경의 질이 떨어지면 개인적으로 호흡기 질환, 신경계장애, 피부병, 간 질환은 물론 각종 암에 노출되기 쉽다. 국가적인 손실도 막대하다. 건강유지 비용이 많아지고 노동생산력까지 감소해 경제적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최근에는 환경과 경제의 통합이 이뤄지는 가운데 ‘그린라운드’가 수출의 장벽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구 환경문제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무역과 환경을 연계하는 것이다. 그만큼 환경보호에 적극적이지 않은 국가와 기업은 국제적인 무역 제재를 받을 수밖에 없다. 기업들 역시 환경에 대한 투자를 소홀히 해서는 살아남을 수가 없다. 최근 일본의 고베철강 등 9개 기업은 대기오염 희생자와 가족들에게 24억2천만엔을 지불하라는 고베지법의 중재를 받아들였다. 10여년 전에 대기오염을 일으킨 데 대한 책임을 지기로 한 것이다. 국내에서도 석유화학공장과 저유소, 주유소 등은 올해 말까지 대기오염과 악취의 주원인인 휘발성유기화합물질 배출 억제·방지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일본은 한걸음 더 나아가 ‘내분비 교란물질’(환경호르몬)로 지목 받는 화학물질의 이용실태를 정부차원에서 포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법안을 마련했다.


세계적인 거대기업들도 놀라운 변화 양상을 보여준다. 기후변화에 관한 국제협약인 ‘교토 의정서’의 후원자로 나서고 있다. 지난 97년 12월 지구촌의 이목을 집중시키다 연기처럼 사라진 ‘환경협약’의 불씨를 되살리고 있는 것이다. 전세계 55개국이 교토 의정서에 참여했지만 현재 자국의 비준을 거친 국가는 안티과, 피지, 투발루 등 변방의 세나라뿐이다
지난해 11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회의에서 초기 조약 협상국들은 온실 가스 감소의 시기와 방법 등을 논의했지만 실질적인 효력을 발휘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런 가운데 거대 정유회사·자동차 회사들이 환경단체와 결연을 맺는 방식으로 온실 가스 감축에 동참한 것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