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화>영화 속 여성의 불륜을 통해서 본 1960년대 한미 여성 해방에 관한 일고찰 (영화 졸업과 영화 귀로를 보고)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08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제가 직접 조사해서 썼어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영화는 현실에 있을 법한 그럴듯한 이야기를 담은 영상물이지만 결국 그 이야기는 모두 허구이다. 그러나 인간은 환경의 동물이다. 그리고 영화의 감독이나 시나리오 작가 등 영화를 만드는 모든 사람들은 인간이다. 고로 그들은 환경, 특히 인간이 만들어 놓은 사회라는 환경에서 벗어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사회의 영향을 받아 당시 그들이 가지고 있는 사회적 인식, 사회적 관계 등 당시 사회의 모습이 영화에 반영 될 수밖에 없다. 또한 앞서 말한 대로 영화는 허구의 이야기이지만 현실에 있을 법한 그럴듯한 이야기를 담아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영화 속에서 그리고 있는 모습들이 어느 정도 타당성 내지 설득력이 있어야 하므로 영화를 만들 때 아예 영화가 그리고 있는 현실을 무시할 수 없다. 예를 들면 18세기 조선시대를 사회적 배경으로 하고 있는 영화에서 영화 속의 한 인물이 핸드폰으로 통화를 하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면(물론 판타지 물에서는 가능한 이야기일지는 모르지만) 아무리 영화라지만 이야기의 타당성이 없는 것이다. 즉, 허구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는 아이러니하게도 사회적 창으로서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여성은 전 세계적으로 20세기가 와서야 보통 선거권을 획득하는 등 이 때서야 비로소 여권 신장을 도모하고 그동안 수천 년 동안 그들은 억압했던 가부장제에서 해방될 수 있었다. 그러나 수천 년 동안 여성을 억압했던 가부장제의 잔재는 쉽사리 제거 되지 않고 사회 속에 여전히 남아있었다. 그래서 1960년대 사회에서 여성 해방은 가부장제에서 억압에서 해방으로 가는 과도기적 모습을 보였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