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제갈량 vs 방통 비교분석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07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4,000원

소개글

지금까지 “제갈량”과 “방통”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두 사람의 스타일과 성격이 너무 다르고, 또한 두 사람이 유비 휘하에 온 시점도 차이가 있기 때문에, 누가 더 위고 아래인 것을 비교하기는 너무나도 어려운 일이다.

그러므로 결론은, 굳이 두 사람의 우열을 가리는 것보다는, 두 사람의 장단점과 당시의 시대상황, 그리고 그 밖의 정황들을 반영하여 매듭짓는 것으로 마무리 해볼가 한다.

우선 제갈량보다는 아무래도 방통이 한 수 아래로 느껴지는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가 없기에, 이 이야기부터 다시 한 번 해보고자 한다.

목차

1. 대략적인 인물분석
2. 두 사람의 친분관계
3. 두 인물의 특징(캐릭터)
4. 시대적인 상황
5. 성격 및 스타일 분석
6. 결 론

본문내용

1. 대략적인 인물분석
제갈량전(諸葛亮傳)
자는 공명(孔明), 시호는 충무후(忠武侯)이며, 낭야군 양도현(瑯琊郡 陽都縣;山東省 沂南縣)에서 태어났다. 호족(豪族) 출신이었으나 어릴 때 아버지를 여의고 형주(荊州;湖北省)에서 숙부 제갈현(諸葛玄)의 손에서 자랐다.

후한(後漢) 말의 전란을 피하여 출사(出仕)하지 않았으나 명성이 높아 와룡선생이라 일컬어졌다.

207년(건안 12) 조조(曹操)에게 쫓겨 형주에 와 있던 유비로부터 `삼고초려(三顧草廬)`의 예로써 초빙되어 `천하삼분지계(天下三分之計)`를 진언(進言)하였다.
유비는 제갈량을 얻은 것을 물고기가 물을 만난 것[水魚之交]에 비유하였다.

이듬해 오나라의 손권(孫權)을 설득하여 유비와 연합하게 하였고, 적벽의 싸움에서 조조의 대군을 물리쳤다.
소설인 《삼국지연의(三國志演義)》에서는 신기묘산(神機妙算)으로 조조의 대군을 격파하는 데 결정적 공을 세운 것으로 묘사되지만, 역사서인 《삼국지(三國志)》에는 별다른 활약상을 찾아볼 수 없으며, 형주와 익주 등 강남을 손에 넣은 유비가 제갈량을 군사중랑장(軍師中郎將)으로 삼아 영릉(零陵)·계양(桂陽)·장사(長沙) 등 3군(郡)을 감독하게 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처럼 세간에 구전하는 제갈량의 초인적 지략은 대부분 소설 《삼국지연의》에서 기인하지만, 유비의 신임을 받아 중용된 것은 소설과 역사서의 기록이 일치한다.
214년(건안 16) 유비는 성도(成都)를 평정하고 나서 그를 군사장군(軍師將軍)으로 삼아 자신이 출병한 뒤 군량과 병사를 대도록 하였고, 촉한의 황제에 오른 뒤에는 그를 승상(丞相)으로 삼았으며, 죽음을 앞두고는 자신이 이루지 못한 대업을 이루도록 당부하였다.

유비는 제갈량에게 자신의 아들 유선(劉禪)을 보좌하되, 아들이 무능하면 몰아내고 황제의 자리를 취하여도 좋다고 유언하였으나 제갈량은 끝까지 후주(後主) 유선을 보필하였다.

재차 오나라와 연합하여 위나라와 항쟁하였으며, 생산을 장려하여 민치(民治)를 꾀하고, 윈난[雲南]으로 진출하여 개발을 도모하는 등 촉한의 경영에 힘썼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